•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역·서대전역 주말 열차운행도 차질... 3분 1정도 중단

수도권 대학 지원 수험생 피해 우려... 철도공사 긴급 대책 마련

입력 2019-11-21 15:44   수정 2019-11-21 18:24
신문게재 2019-11-22 1면

대전역서대전역 copy
대전역(왼쪽)과 서대전역(오른쪽)의 주말(23~24일) 운행중지 열차 알림표. 사진=이성희 기자
전국철도노동조합 총파업 후 처음 맞는 이번 주 토요일과 일요일, 대전역과 서대전역 경유 열차의 상당수가 멈춰서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21일 한국철도공사에 따르면, 23일 토요일 대전역엔 KTX 191대 중 64대, 새마을 22대 중 2대, 무궁화 71대 중 29대의 열차가 각각 운영 중지된다. 전체 284대 중 95대가 열차 운행을 하지 못한다는 얘기다. 평시보다 약 67%의 열차가 운영되는 셈이다.

서대전역도 상황은 같다. KTX 26대 중 17대, 새마을 19대 중 5대, 무궁화 42대 중 12대가 정지한다. 이날 서대전역 KTX는 9번 운행에 그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시민 불편도 있다. 오류동에 사는 한 이용객은 "주말에 서울 갈 일이 있는데, 서대전역 티켓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며 "열차 운행 중지가 꽤 이뤄지고 있는 만큼 빠른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하소연했다.

일요일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대전역 KTX는 182대 중 57대, 새마을호 22대 중 2대, 무궁화호 70대 중 26대 열차 운영이 각각 중지된다. 서대전역의 경우 KTX 20대 중 11대, 새마을호 18대 중 4대, 무궁화 50대 중 16대 각각 열차를 운영하지 않는다.

때문에 서울지역 주요대학 수시 논술시험이 예정된 곳이 있어 수험생들의 불편이 불가피하다. 22일 연세대와 한국기술교육대를 시작으로, 23일 한국외대, 중앙대 등 8개 대학, 24일 이화여대, 한양대 등 9개 대학의 수시 논술 시험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시 논술 시험을 준비 중인 대전의 고교생 부모는 "서울이 익숙하지 않아 기차를 이동한 뒤, 지하철을 타려고 했는데 방법을 바꿔야 할 것 같다"며 "대학교에 입학할 수 있는 중요한 시험인데, 기차로 이동하는 것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철도는 열차 출발이 지연되거나, 운행 도중 지연이 예상될 때 무료 환승을 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수험생이 탄 열차가 지연 운행되면 해당 열차 팀장이 하차역에 미리 연락해 현장까지 긴급 수송하도록 경찰과 협조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한국철도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 열차 운행으로 평시대비 78.2% 운행된다고 밝혔다. KTX는 평시 운행의 76%, 일반 65.2%, 수도권 전철 86.1%, 화물 25%로 집계했다. 파업 참가자와 복귀자 현황으로는 누계 파업참가자 7248명, 복귀 15명으로 7233명의 노조가 파업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한국철도는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 '코레일톡'을 통해 열차 확인 후 운행 중지 열차 승차권 예매 고객은 다른 열차 승차권으로 바꾸거나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