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둔산센트럴파크 '브릿지'조성되나? 안되나?

기본계획용역에는 '브릿지' 담기지 않아... 대전시 "상황따라 조성할 수도"
대전시청 시민몰 조성과 주변 공공기관 협력도 중요

입력 2019-11-21 16:01   수정 2019-11-21 16:23
신문게재 2019-11-22 3면

지역 언론과 함께하는 센트럴파크 현장 설명회 개최 (5)
대전시는 21일 둔산 근린공원 일대에서 둔산센트럴파크 현장 순회 설명회를 가졌다. 사진은 보라매 공원에서 항공기 전시·체험 조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가 추진 중인 ‘둔산센트럴파크’ 사업의 핵심인 공원 간 연계성 전략 중 하나인 '생태브릿지'조성을 놓고 고민에 빠졌다.

대전시가 추진하는 센트럴파크 조성사업은 서구 둔산동 시청 주변에 있는 보라매공원과 둔산대공원, 샘머리공원, 갈마근린공원 등 단절된 공간(125만3850㎡)을 연결해 거대한 녹지공간을 조성하는 게 핵심 내용이다. 이는 허태정 대전시장의 공약사업이다. 사업은 2020년부터 2029년까지 사업비 38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사업비에는 설계비, 조경공사(보식)비, 운영관리비 등이 제외됐다.

시는 둔산센트럴파크 조성을 통해 근린공원 접근성을 강화하고 원활한 동선을 연계해 시민 체감을 높인다는 목표다. 또한 매력적이고 쾌적한 느낌의 공공공간을 조성해 일상적 공간 활용을 높이고, 도심부 기후 안정성을 위한 친환경 인프라 공급 등 기후 변화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안정성(생태네트워크), 연결성(동선네트워크), 쾌적성(기능네트워크) 등 3대 목표를 정하고 9대 전략 15개 세부사업을 세웠다.

특히 연결성에 대한 고민이 깊다. 대전세종연구원이 발표한 기본계획용역에는 기존 지하 횡단보도 활용이나 고원식 횡단보도 설치 등으로 연결 방식이 변경됐다. 기존 황톳길을 연계한 산책길 조성하고, 보도에 반투명 가림막 등을 설치해 걷기 좋은 환경을 만들 계획이다. 시민단체를 비롯해 원도심 주민들이 대규모 비용을 투입해 기존 공원을 정비하는 것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된 결과다. 시민문화 플랫폼이나 시민 활주로, 이응노 예술거리, 대던 도심 숲 브랜드·샘길 브랜드 구축 등 쾌적성을 높여 연결성을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일부 구간에 대해선 브릿지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당초 허 시장 공약 당시 둔산센트럴파크의 사업비는 2000억원 가량으로 추산됐다. 공원 간 연결을 지하도나, 브릿지 등 편리성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박범계 의원(더불어민주당·서구 을)도 지난달 30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기본계획용역 2차 중간보고회에 참석해 브릿지 연결을 이야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대전시 관계자는 "모든 부분을 고원식 횡단보도나 지하횡단보도로 활용할 수는 없다"면서 "주변 여건이나 공원 특성, 시민 이용 행태 등을 분석해 '브릿지' 등 최선의 연결 방법을 선택하겠다"고 밝혔다.



둔산센트럴파크 사업을 위해선 대전시민몰 조성과 주변 공공기관의 참여도 중요하다. 보라매 공원의 중앙에 대전시청이 위치해 있어 시민몰 조성을 위한 동선 구축과 시민 이용 시설 확충이 중요하다. 또한, 공원 내 시설 설치가 한계가 있고, 주차장 추가 조성이 쉽지 않은 만큼 시민들이 공원을 편리하게 이용하기 위해선 공공기관 개방이 필요하다.

기본계획 용역을 연구한 염인섭 대전세종연구원 박사는 "둔산 지역 내 조성된 공원들은 건물과 차량 중심으로 조성돼 시민 이용 편의 측면에서 부족한 부분이 많다"면서 "차량의 속도를 낮춰 연결성을 높이고, 복합문화공간이나 랜드마크 조성, 물순환 테마파크 사업 등을 통해 쾌적성을 높여 시민의 이용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