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유네스코 세계유산 해석 국제센터' 세종에 둥지

유네스코 총회서 해석센터 설립 승인
7번째 유네스코 협력기관 유치..문화분야에서는 2 번째

입력 2019-11-22 13:19   수정 2019-11-22 13:19

정부청사 (4)
세종시에 오는 2021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해석국제센터가 들어선다. 유네스코 협력기관이 우리나라에 개소하는 것은 이번이 일곱번째다.
각 나라의 세계유산 해석과 관련 자료를 수집하는 유테스코 세계유산 해석 국제센터(The International Centre for the Interpretation and Presentation of the World Heritage Sites, 이하 (가칭)해석센터)가 세종에 둥지를 튼다.

세종시와 문화재청은 21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제40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유네스코 협력기관(카테고리 Ⅱ)인 '세계유산 해석 국제 센터(The International Centre for the Interpretation and Presentation of the World Heritage Sites, 이하 (가칭)해석센터)' 설립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해석센터는 지난 10월 17일 제207차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설립 권고안이 통과됐으며 유네스코 최고 결정기관인 총회에서 이번에 최종적으로 설립이 승인되었다.

해석센터는 세계의 세계유산 관련 해석 및 해설 자료를 모아 연구하고 공유하는 기관으로▲ 세계유산의 해석 기준과 원칙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 ▲ 세계유산 해석과 해설 분야의 역량 강화 프로그램 운영, ▲ 세계유산 해석을 위한 데이터베이스(DB) 구축과 디지털 기술 지원 업무를 수행한다.

우리나라에 유네스코 협력기관을 유치한 것은 유네스코 카테고리Ⅱ 협력기관 6곳에 이어 이번이 7번째다. 문화분야에서는 전북 전주의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에 이어 이번에 두번째다.

정부는 이번 승인에 따라 내년 상반기 해석센터 개소를 위한 추진단을 발족하고, 하반기에는 유네스코와 대한민국 간 협력기관 설립을 위한 협정서 서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해석센터는 오는 2021년 5월 세종시에서 정식 개소한다. .



추진단은 세종시 3생활권 광역복지지원센터에서 다양한 시범 사업을 운영할 예정이다.

세종시와 정부는 이번 해석센터 유치를 통해 유네스코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세계유산 해석 분야의 선두주자로서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