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현충원, 12월의 현충인물로 ‘고 이재만 소방위, 고 한상윤 소방장’ 선정

입력 2019-11-28 08:28   수정 2019-11-28 08:28

12월 현충인물
고 이재만(왼쪽) 소방위의 사진과 묘비, 고 한상윤(오른쪽) 소방장의 사진과 묘비
국립대전현충원(원장 임성현)은 경기도 평택시 서정동 '참숯가구전시장'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이재만 소방위와 한상윤 소방장을 '12월의 현충인물'로 선정했다.

이재만, 한상윤 소방관은 2011년 12월 경기도 평택시 서정동 소재 가구전시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해 화재진압 활동을 벌였다.

이들은 3명의 다른 대원들과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를 하기 위해 전시장 안으로 들어갔다가 무너지는 구조물을 미처 피하지 못한 채 목숨을 잃었다.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다 산화한 이들에게 1계급 특별승진 및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했고 두 소방관은 현재 국립대전현충원 소방공무원 묘역에 안장돼 있다.

국립대전현충원은 자신들의 몸을 아끼지 않고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 활동을 하다 안타깝게 순직한 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후세에 기리고자 '12월의 현충인물'로 선정했다.

12월 중 이들의 유가족을 모시고 '이달의 현충인물' 선정패 증정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