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주민 10명 가운데 7명 20대국회 의정활동 '낙제점'

리얼미터 조사 부정평가 73.7% 긍정 11.2% '매우못함' 절반
전국 부정 77.8% vs 긍정 12.7% 100점 만점에 18.6점 불과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19-12-05 10:19
캡처
충청권 주민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은 20대 국회 의정활동에 대해 부정평가를 내렸다.

특히 2명 중 1명 꼴로는 '매우 잘못했다'라는 혹평을 내놨다.

리얼미터는 tbs의뢰를 받아 지난 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503명 대상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4.4%p)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충청권에서 20대 국회 의정활동에 대해 '매우 잘못했다' 54.3%, '잘못했다' 19.4%로 부정평가가 73.7%에 달했다. 반면 긍정평가는 '잘한 편'이라고 응답한 11.2%에 불과했다. '매우 잘했다'라는 응답은 0%였으며 모름/무응답은 15.2%다.

전국적인 평가도 마찬가지였다. '잘못했다'고 부정 평가한 응답은 77.8%(매우 잘못함 55.8%, 잘못한 편 22.0%)에 달했고 '잘했다'는 긍정 평가는 12.7%(매우 잘했음 3.0%, 잘한 편 9.7%)에 머물렀다. 모름·무응답은 9.5%였다. 이같은 응답을 '100점 만점' 기준으로 환산하면 낙제점이나 다름없는 18.6점으로 나타난다고 리얼미터는 밝혔다.

비 충청권에서도 부정평가가 압도적이었다.

경기·인천(부정 84.7% vs 긍정 10.3%, 16.1점), 부산·울산·경남(76.9% vs 10.9%, 16.3점), 대구·경북(76.4% vs 6.5%, 18.2점), 서울(75.2% vs 17.1%, 20.2점), 광주·전라(68.7% vs 20.9%, 27.7점) 등이다.

연령별로는 40대(부정 93.4% vs 긍정 3.8%, 13.9점)와 50대(86.8% vs 10.2%, 15.9점), 30대(75.2% vs 16.4%, 19.6점), 60대 이상(74.7% vs 16.2%, 21.3점), 20대(57.2% vs 16.8%, 23.0점) 모두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압도했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부정 84.8% vs 긍정 8.9%, 16.4점), 중도층(84.0% vs 8.4%, 15.9점), 진보층(76.4% vs 18.3%, 20.8점), 지지정당별로 바른미래당(92.7% vs 7.3%, 15.8점)과 정의당(86.0% vs 3.7%, 8.8점), 자유한국당(80.6% vs 9.7%, 16.8점), 더불어민주당(77.4% vs 13.8%, 19.2점) 지지층, 무당층(68.3% vs 16.0%, 21.5점) 모두 부정 평가가 많았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