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관내원도심 인프라 확충 시동

지역균형발전 위한 인프라 확대 방안… 용문동.도안동 청사 착공 계획도
구 "관내 원도심뿐만 아니라 유동인구 증가에 따른 경제활성화도 기대"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2-05 17:15

신문게재 2019-12-06 2면

서구청 전경
대전 서구가 내년 관내 원도심에 대한 인프라 확충에 본격 나선다.

갈마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과 함께 용문동·도안동 행정복지센터 조성을 위해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한다.

5일 대전 서구에 따르면 갈마동 복합커뮤니티센터 갈마동 343-28번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으로 설립될 예정이다. 해당 부지는 옛 서구청사가 있던 자리로, 당초 주차장으로 계획됐다.

그러나 주차장 뿐 아니라 복합커뮤니티를 조성 체육센터, 편의시설, 평생학습원 이전을 요청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결국 서구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부지의 30% 정도를 이용해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을 계획했다.

갈마동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생활문화센터(동아리실, 북카페, 예능실, 강의실 등), 국민체육센터(실내체육, 놀이시설, 체력단련실 등), 다함께돌봄센터, 주차장 등으로 조성된다.

또 공간 일부는 평생학습원의 용도로도 사용된다. 현재 서구 평생학습원 건물은 없는 상황이다.

서구 문화원에 무료 임대를 통해 운영 중이다. 공간이 협소한 탓에 강의실은 4개인 데다, 수업을 듣고자 하는 대기자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평생학습원 이전 문제는 장종태 서구청장의 공약 사업이자, 서구민들의 숙원이기도 하다.

갈마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추정 사업비는 약 230억으로, 일부 예산은 SOC 사업 선정에 따른 국비 중앙 투자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지원된 시비는 약 12억이며, 국비를 제외한 나머지는 기금 등을 사용해 구비로 투자된다.

구는 해당 부지 매입이 내년 1월 말까지 완료되면, 설계를 시작할 예정이다.

서구 평생학습원 관계자는 "갈마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을 통한 서구의 원도심이 살아나길 기대하고 있다"며 "다양한 편의시설이 제공되기에 유동인구 증가에 따른 상권 활성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용문동·도안동 동 행정복지센터 청사도 착공한다.

특히 용문동은 준공 40년이 넘은 노후 청사로 신축을 통한 구조 안전성 확보가 시급했다. 또 협소한 청사 면적으로 인해 지역주민 커뮤니티와 프로그램 공간이 부족했다. 용문동 589-21번지에 이달 중으로 설계를 완료하고, 내년 1월에 공사 착수를 시작해 6월까지는 마무리할 방침이다. 총 사업비는 66억 원으로 지방재정투자심사를 통한 시비를 일부 지원 받았다.

도안동의 경우 도안지구택지개발에 따른 지속적인 인구 유입으로 가수원동 분동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문화, 복지기능 강화와 행정수요 분산으로 주민 편의를 위한 청사 신축을 추진 중이다. 사업비는 79억 원이다.

해당 청사는 도안동 1097번지에 위치하며, 내년 상반기에 설계용역을 추진하고 하반기엔 공사 착수할 방침이다.

서구 관계자는 "두 청사 신축으로 인해 행정 기능이 향상될 것"이라며 "주민을 위한 양질의 행정, 복지, 문화 서비스 제공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