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총선 '상수'라던 박용갑 전격 불출마 왜?

朴 "불출마는 내 선택" 설명 불구 지역 국회의원 연쇄회동 '중앙당 시그널 있었나'
보궐선거 야기때 혈세낭비 野 공격대상 불보듯 '포스트 박용갑' 공백도 우려한 듯

입력 2019-12-06 15:34   수정 2019-12-06 15:34

2019111501001450500061661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이 6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 3선 구청장으로 높은 인지도와 탄탄한 조직력을 갖고 있는 그를 총선 상수(常數)로 본 시각이 우세했지만 180도 다른 결정을 했기 때문이다.

박 청장은 이날 대전시청 기자실을 찾아 총선 불출마를 공식화 했다. 불출마의 변으로는 "민선 3선 구청장으로 당선시켜주신 중구 구민의 뜻을 받들어 임기를 마치겠다는 약속을 지키는 것이 도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내 인사는 물론 지지자들의 이견을 수렴했지만 불출마 결정에는 전적으로 자신의 선택으로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발언은 자신이 출마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지만 당의 만류로 주저앉게 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억측이 확대 재생산 될 경우 파장을 사전에 차단한 발언으로 읽힌다.

하지만, 일각에선 박 청장의 불출마에 민주당의 일종의 '시그널'이 깔려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최근 박 청장은 조승래 민주당 시당위원장(대전유성을)과 5선 중진인 박병석 의원(대전서갑), 박범계 의원(대전서을) 등 지역 국회의원과 연쇄 회동을 갖고 본인의 출마와 관련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진 점도 이같은 관측에 힘을 실어둔다.

일단 박 청장이 출마할 경우 차기 총선일은 4월 15일에 중구청장 보궐선거가 같이 치러진다. 이 경우 치르지 않아도 될 선거가 열리면서 적지 않은 혈세가 추가로 투입될 수 밖에 없다. 이는 총선에서 야당으로부터 집중 공격대상이 되기에 충분하다는 점을 당 일각에서 우려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더구나 3선 구청장인 박 청장 자리에 공백이 생길 경우 인지도 면에서 다소 떨어지는 당내 보궐선거 후보군으로 보수성향이 강한 중구에서 구청장 보궐선거를 반드시 승리한다는 확신이 부족했던 것도 그의 불출마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PYH2018061401490006300_P4
2018년 6·13 지방선거 승리가 확정된 뒤 부인, 지지자들과 함께 기뻐하는 박용갑 중구청장
민주당의 총선 공천룰과도 연관이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민주당은 현직 단체장 출마로 보궐선거를 야기할 경우 25% 감점을 주기로 했다. 반면 정치신인 또는 청년 후보에는 각각 10%와 10~25% 가점을 주기로 돼 있다.

박 청장과 당내 경선에서 맞붙을 것으로 예상되는 후보군 가운데 송행수 중구 지역위원장을 제외한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권오철 중부대 겸임교수, 전병덕 전 청와대 행정관 등은 정치신인이다. 이 중 권 교수의 경우 청년 후보이기도 하다. 3선의 박 청장이 본인의 '구력'을 믿더라도 공천룰에 따라 '출발선'이 벌어진 점을 아예 무시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경선을 어렵게 뚫는다 해도 본선 대진표 역시 가시밭길이다. 한국당에선 이 지역 현역인 이은권 의원(대전중구)의 본선진출이 유력시 된다. 박 청장은 이 의원과 과거 공직선거에서 모두 세 차례 대결했다. 2006년 4회 지방선거에선 패했지만 2010년 5회 지선에선 설욕했고 2014년 지선에서도 이겼다. 합계전적 2승 1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해도 내년 본선에서 네 번째 대결이 성사됐을 때의 결과는 누구도 섣불리 장담할 수 없었다. 특히 이 의원은 얼마전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공공기관 지역인재 우선채용을 골자로 한 혁신도시특별법을 대표발의, 본선에서의 '확실한 무기'도 갖추고 있기도 하다. 박 청장으로선 이같은 위험부담을 감수하면서까지 총선출마를 하기보다는 임기를 마친 뒤 향후 행보를 도모하는 것이 이롭다는 전략적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