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금산축제관광재단, 내년 제39회 금산인삼축제 개최시기 확정

추석연휴 등 여건 고려 10월 9일부터 10일간

입력 2019-12-06 16:11   수정 2019-12-06 16:11

금산관광축재단은 지난 5일 이사회를 열어 내년 제39회 금산인삼축제 개최시기를 10월 9일부터 18일로 확정했다.

추석연휴와 가을 날씨, 인삼수확시기, 타 축제기간, 주민참여 등 요소를 고심한 결정이라는 재단측의 설명이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올해 제38회 금산인삼축제에 대한 평가분석이 있었다.

이사회는 올해 인삼축제는 ▲건강 체험의 확대와 가족형 차별화 콘텐츠 개발 ▲동선을 고려한 알찬 행사장 구성 ▲민·관의 전략적 홍보·마케팅 ▲자원봉사자의 축적된 역량으로 관람객 98만 7000여명, 지역경제파급효과 1068억원 등 역대 최대성과를 거둔 성공적이 축제였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외지상인 입점으로 인한 축제 이미지 저하, 축제음식의 획일화, 관람객 편의도모를 위한 화장실과 휴게시설 부족, 청년·청소년층의 참여 부족 등은 개선해야 할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내년 축제에 대해서는 읍·면 길놀이 시간대 조정, 인삼약초시장 차 없는 거리 조성, 행사장 내 먹거리 다양화, 축제 수익창출 방안 등 축제 발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문정우 축제재단 이사장은 "여러 악조건으로 방문객 저조를 우려했으나 온 군민의 힘으로 국민건강축제의 진가를 보여줬다"며 "올해 축제를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개선사항은 면밀히 검토해 대한민국 대표 산업형 축제의 명성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산축제관광재단은 제39회 금산인삼축제의 개최기간이 확정됨에 따라 체험이벤트를 중심으로 신규 콘텐츠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