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제보] 사립대 기숙사 균열 학생 불안감 호소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12-09 08:43
  • 수정 2019-12-10 14:22

신문게재 2019-12-09 5면

tkwls1
사립대 기숙사 벽의 균열. /독자 제공
대전의 한 사립대 기숙사의 벽에 균열이 가면서 학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8일 해당 학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불안감을 호소하는 글과 함께 학교 측이 미온적인 대처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 올라와 있다.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 A씨에 따르면, 해당 건물은 지난해부터 벽에 균열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지난해에 생활했던 방에도 균열이 있었다"며 "최근에 방에 균열 있는 사람들은 내려오라고 했다. 학생들의 요구에 파란색 구조물로 임시조치를 취한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학생들은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주된 이유가 안전 보장인데 벽에 금이 가는 현상이 발생해 마음 놓고 생활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학생들은 현재 '에브리타임' 등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론화하고 있다.

'틈새 사이로 옆방 불빛이 들어온다', '안전불감증 왜 이렇게 심하냐, 조심해서 나쁠 것 없다' 등 타 학우의 안부를 걱정하는 댓글도 지속적으로 게시되고 있다.

학생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학교 측에서는 오는 11일까지 시설을 점검한 후 20일부터 보수작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해당 건물은 콘크리트 구조체가 완성된 이후에 칸막이 공사를 하는 방식으로 지어졌으며, 칸막이 공사는 내부 단열을 높이고 불연과 내화 등에 우수한 ALC 블록 자재가 사용됐다. 하지만 이 재료는 습기에 약하고 수분이 많을 경우 수축 현상이 일어나 균열이 가기 쉽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현상 때문에 지난 2013년에도 한 차례 보수공사가 실시됐다.

시설안전팀은 지난 4일 해당 사생실의 균열 민원을 접수 받아 현장 확인을 마쳤으며 생활관에 타 실 점검을 요청한 상태다.

한편 시설팀 관계자는 "학생들이 퇴실하는 20일부터 31일까지 보수공사를 할 계획"이라며 "균열이 생긴 틈 사이에 간극을 채울 수 있는 원료를 주입하는 그라우팅 작업을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또, 물이 샌다는 민원에 대해서는 "지난해에 물이 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여름에 안 쓰던 온수를 갑자기 사용하면 압이 걸린다"며 "겨울엔 난방을 넣으면 물이 새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당시 보수는 다 했다"고 설명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tkwls11
사립대 기숙사 벽의 균열. /독자 제공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