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당진시민들, 광화문집회 참석해 힘 보태

울산시장 부정선거 주범 문재인은 퇴진하라
기독교를 중심으로 국민노총 1000만 회원 결성 선포

입력 2019-12-08 15:16   수정 2019-12-08 15:16

사본 -20191207_153036 (1)
지난 7일 동화면세점 앞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집회 사진


당진시민들 중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이 특별한 개인 및 단체, 교회 등이 추위를 무릅쓰고 지난 11월 초부터 매주 토요일이면 서울로 상경해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는 열의를 보이며 힘을 보태고 있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이하 투쟁본부)는 대설인 7일 영하의 추위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낮 12시부터 지난 주와 같은 장소인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동화면세점 앞 도로에서 수십 만 명의 국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규모 집회가 개최됐다.

이날 조갑제 씨는 대회사에서 "울산시장 부정선거의 주범은 문재인"이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강행과 공수처라는 헌법에도 없는 기관을 만들어 내년 총선을 부정선거로 만들려고 한다"고 운을 뗏다.

또한 문재인은 "북한과의 비핵화 사기극으로 세계를 속이다 스스로 왕따가 됐다"며 "문재인은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국민 앞에 선서한 약속을 어긴 계약 위반이며 탄핵이 답이다"고 말했다.

전광훈 목사는 개회사에서 "날씨가 점점 추워지고 이런 대회를 계속 할 수 없기 때문에 오는 21일에는 문재인을 청와대에서 끌어 내겠다"며 "남은 2주 동안 문재인 하야 서명운동에 최선을 다해 주고 그동안 광화문에 한 번이라도 나온 숫자가 이미 1200만명을 넘어 섰으니 총동원해서 모이자"고 밝혔다.

이어 전 목사는 "최종 싸움의 시한을 내년 4월 15일에 맞추고 최소 200석을 자유우파가 확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국민혁명 안건으로 KBS 시청료 거부, 보수 일간지 창간 의결, 민주노총에 대응할 수 있는 국민노총 1000만 가입 선포, 국민 전체의 국민혁명운동 가입, 국민특검 구성안 의결 등 5개 안건을 상정해 일괄 처리했다.

이번 안건 의결은 이재오 전 장관이 안건을 상정하면 전광훈 목사가 이를 설명한 후에 참석자들의 동의를 물어 의결했다.

이밖에 투쟁본부는 이날 시민특검을 발족해 고영주 변호사를 특검에 임명장을 수여했고 청년특별수사관으로는 한동대학교 총학생회장 출신인 박총명 외 99명을 임명했다.

박총명 특별수사관은 인사말에서 "우리나라에 귀순한 북한 어민을 돌려보낸 주범을 찾아 처벌할 것과 연동형비례대표제 및 공수처법을 당장 폐기하고 불법선거에 개입한 관련자를 당장 색출해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이 날도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인근에서 민주노총의 이석기 석방 행진과 집회가 겹치며 혼잡했고 대한애국당도 서울역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으로 대열이 길게 이어져 광화문 일대는 한참동안 시끄러웠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