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檢 비판한 황운하 맹공 이명수·복기왕 설전

총선 4개월 앞 금강벨트 선거모드 돌입 후끈
네거티브 확산에 정책선거 실종되나 우려도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19-12-10 15:41
  • 수정 2019-12-10 15:41
2019040801000878500034991
차기 총선을 4개월 여 앞두고 금강벨트에서 여야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등 선거 분위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에 휩싸인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북콘서트에 대해 야권이 맹공을 가하는가 하면 내년 총선에서 리턴매치가 유력시 되는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아산갑)과 더불어민주당 복기왕 전 아산시장간 설전도 불을 뿜고 있다.

일각에선 내년 총선 역시 충청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한 정책 선거가 아닌 정치권의 고질병이 네거티브만 난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0일 전날 대전에서 열린 황 청장의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 북콘서트를 총선 행보라 규정하면서 핏대를 세웠다.

한국당 황규환 청년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서에서 "황 청장이 기어코 총선 출정식을 감행했다"며 "변명과 궤변으로 일관한 거짓말 대잔치를 넘어, 일선에서 피땀 흘려가며 나라를 위해 봉사하고 있는 12만 경찰, 110만 공직자의 얼굴에 먹칠을 한 사건"이라고 힐난했다.

바른미래당 설영호 부대변인도 '황 청장의 행태가 도를 넘고 있다'라는 논평에서 "(황 청장은) 공공연히 총선 출마를 언급하더니, 급기야 유시민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에 출연하고, 자신의 북 콘서트를 열면서 검, 경 갈등과 수사에 지장이 초래될 수 있는 언어를 남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이처럼 황 청장에 대해 발톱을 세운 것은 내년 총선에서 황 청장이 여당 후보로 대전 중구 출마를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과 관련 일종의 기선제압용으로 풀이되고 있다.

앞서 황 청장은 전날 북콘서트에서 검찰을 맹비난 한 바 있다. 그는 "최근 불거진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은 검찰과 자유한국당, 보수 언론이 만들어낸 거짓 프레임"이라며 "현재 검찰은 누구에게도 견제받지 않으며, 법 위에 군림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내년 총선에서 16년 만에 리턴매치가 유력시 되는 복기왕 전 아산시장과 이명수 의원도 제대로 붙었다.

이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복 전 시장에 대해 "깨끗한 공명선거에 임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공식 출마를 선언한 만큼 깨끗한 공명선거에 임할 것을 제안한다"며 "본 의원 역시 깨끗한 공명선거를 위해 네거티브 선거를 최대한 자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3선 의원으로 국회직과 당직을 두루 맡으면서 굵직굵직한 성과를 냈다고 자평했다.

이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전날 복 전 시장이 복 직무대행은 아산갑 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하며 "국회에 산적한 일을 제쳐두고 오로지 또 한 번의 당선을 위해 지역행사와 골목을 기웃거리는 정치는 사라져야 한다"며 자신을 겨냥해 선제공격을 한 것에 대한 반격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선 이처럼 조기 과열되고 있는 여야에 대해 쓴소리를 하고 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총선을 앞두고 상대를 비난하는 네거티브에만 치중할 경우 정작 정책선거가 실종될 수 있는 만큼 이를 자제하고 지역민을 위한 공약개발에 더욱 치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제일·서울=송익준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