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안전체험관 건립 또 해넘겼다

전국 특광역시 중 유일하게 없어... 지속적으로 지원 요구했지만 답보
정부와 소방청 관련 연구 용역 결과 연내 나와... 대전시 새로운 전환 기대감 드러내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19-12-10 17:01
  • 수정 2019-12-10 17:01

신문게재 2019-12-11 2면

대전시청사 전경1
대전시가 추진 중인 '시민안전체험관' 건립이 또다시 해를 넘기게 됐다.

지진이나 대형화재 등 각종 재난 사고 안전 체험 교육이 강조되면서 시가 적극 나섰지만, 중앙정부 설득이라는 벽을 넘지 못한 것이다.

광주의 경우 재난안전종합체험관인 '빛고을 국민안전체험관'이 지난달 착공하고, 지난해 9월 개관한 울산안전체험관이 연간 12만명이 다녀간 점 등과 비교하면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시민안전체험관 건립을 위한 소방안전교부세 지원사업 선정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지만, 정부가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답보 상태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최근 국회와 중앙정부 부처 방문 시 시민안전체험관 건립 필요성을 여러 차례 설명했다.

대전시는 2016년 지원 선정 제외 이후 건립 필요성을 제시하며 국비(소방교부세) 지원을 지속해서 요구 중이다.

시는 지난해 사업지연으로 대상지, 추진일정 등 계획을 변경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받았지만, 11월에 '재검토' 결과를 받았다. 이후 현재까지 한 발짝도 진전되지 못했다.

행안부는 재검토 사유로 소방안전교부세 100억 지원 여부가 불투명한 점을 내세웠고, 대전시는 올해 10월부터 시민안전체험관 건립 타당성 등에 대한 연구용역을 추진해 연내 마무리하는 등 논리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그사이 현재 대전의 안전체험교육 인프라는 수용 한계치에 도달했다. 체험객 증가와 체험공간 부족으로 현재 운영 중인 시민체험센터 운영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2016년 4만2000명에서 2017년 4만8900명, 2018년 4만9600명으로 꾸준히 수요가 늘고 있다. 올해도 상반기에만 2만4700여명이 체험하는 등 현 시민체험센터는 수용 한계치(5만명)에 도달했다.

세월호 참사를 비롯해 더욱이 헝가리 유람선 사고나 제천 화재사고 등 대형사고가 꾸준히 발생하면서 시민들의 안전체험 교육 관심이 크게 늘고 있는데 다 재난 형태도 다변화되면서 다양한 체험에 대한 요구도 커지고 있다. 특히 어린이들에 대한 안전체험교육은 필수로 자리 잡고 있다. 119대전시민체험센터의 이용객 70%가 유아·학생이다.

형평성 문제도 제기된다. 전국 특·광역시 중 시민안전체험관 건립 계획이 없는 곳은 대전이 유일하다. 세월호 참사 이후 2016년 국민안전처는 충북, 서울, 인천, 울산, 광주, 제주, 경기, 경남 등 8개 광역단체를 시민안전체험관 건립 지원 대상으로 선정해 국비를 지원했다.

2016년 건립 지원 당시 대전은 119시민체험센터와 대전교통문화연수원이 이미 있는데 다 세종시의 시민안전체험관 건립이 예정돼 있어 국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세종은 행정구역이 다른데 다 어린이 체험이 많은 점을 감안하면 이동 거리상 이용이 쉽지 않다.

대전시 관계자는 "기존 시설에 대한 수요가 넘치는데다 안전 교육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정부의 배려가 필요하다"면서 "행안부와 소방청의 관련 용역이 연말에 끝나면 기존 입장과 다른 긍정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소방교부세 100억원을 지원받으면 시비 216억원을 투입해 동구 하소 친환경 일반산업단지 내 1만4123㎡ 지상5층, 지하 1층 규모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소방체험, 위기탈출, 자연재난, 인위재난, 응급처치, 어린이안전 등 6개 이상의 체험존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