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시민단체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통과 환영"

충청권 공대위 "행정수도 완성의 초석 다지는 것"
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위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 선토 토대 마련"

오희룡 기자

오희룡 기자

  • 승인 2019-12-11 12:49
  • 수정 2019-12-11 12:49

신문게재 2019-12-12 8면

행수특위
세종시의회 행수특위와 충청권 시민단체가 합동으로 지난 11월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반영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가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데 대해 지역사회가 즉각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는 10일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가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것은 실질적인 행정수도 완성의 초석을 다진 것"이라며 "34만 세종시민과 550만 충청인과 함께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대위는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원은 단지 숫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행정수도 완성을 향한 대의명분과 의지를 뒷받침하는 정치권의 첫걸음이라는 점에서 상징적 의미가 크다"며 "국회 세종의사당 설립의 불가역적이고 항구적인 선언인 동시에 제도적 약속이라는 점에서 대외적 의미도 상당하다"고 밝혔다.

공대위는 "2004년 신행정수도 위헌 판결 이후 세종시 원안사수 운동 과정과 2010년 이명박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으로 상징되는 세종시 백지화 위기에 맞서 세종시를 지켜내고, 오늘 국회세종의사당 설계비 통과까지 일관된 원동력은 충청인의 절대적인 지지와 지역사회의 민관 협력, 초당적 협력의 정신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며 "2020년에도 총선을 필두로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의 대장정에 민관 협력, 초당적 협력의 정신으로 함께할 것"을 지역사회에 제안했다.


세종시 의회 행정수도완성 특별위원회도 "세종시가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을 선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가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행수특위는 그동안 국회 세종의사당 연구용역 결과 이행 촉구 성명서 발표에 이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으며,국회 정론관에서 세종의사당 건립 설계비 반영 촉구 기자회견 등을 통해 다방면의 노력을 전개해왔다.

윤형권 행수특위 위원장은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반영으로 정상 건설을 위한 마중물을 확보했다"면서 "국회는 소모적인 논쟁을 중단하고 국회법 개정안 의결과 세종의사당 규모 및 이전시기 등을 조속히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