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더보기닫기

철도공단 '대국민 철도정책 아이디어' 수상작 선정

국민 아이디어 철도정책과 건설계획에 반영 예정

입력 2019-12-11 15:32   수정 2019-12-11 15:32

이사장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왼쪽)이 '대국민 철도정책 아이디어' 수상작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사진=철도공단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1일 국민 교통편익 증진과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해 공모한 '대국민 철도정책 아이디어' 수상작을 선정했다.

당시 공모 주제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사전 설문을 해 ▲철도 중심의 연계교통 구축방안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 방향 ▲미세먼지 절감을 위한 철도의 역할 등 3가지 주제를 선정했다.

그 결과 공모 기간인 10월 14일부터 11월 4일까지 모두 99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됐고, 전문가의 공정한 평가를 거쳐 우수상 4건, 장려상 5건 등 모두 9건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우수상은 ▲전국 철도 역사 내 이정표 스티커 부착과 표준화된 안내 이정표 시스템 구축 ▲열차가 들어올 때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양방향 전기 집진기 설치 ▲기차 역사에 공유차량 대기석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좌석 구축 ▲타교통수단과의 연계를 통한 철도중심 연계교통 구축 등 아이디어 4건을 선정해 각각 공단 이사장 상장과 부상을 수여하였다.

이외에도 '연계교통 구축을 위한 역외 LED 이정표 설치' 등 5건의 아이디어를 장려상으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아이디어들은 관련 부서의 검토를 통해 철도정책과 건설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공모전은 국민들이 열차이용 경험을 통해 주도적으로 철도정책을 발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며 "국민의 다양한 철도정책 아이디어를 적극 활용해 교통약자를 배려하고 이용객의 편의를 증진하는 철도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