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더보기닫기

대통령직속 농특위, 농정의틀 전환 종합보고회 개최

지난 9개 지역 순회토론 의견 종합복

입력 2019-12-12 11:00   수정 2019-12-12 11:00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가 12일 전북 한국농수산대학에서 '농정틀 전환을 위한 타운홀미팅 보고대회'를 개최하고 농정의 방향을 제시했다.

이번 보고대회는 지난 4월 출범한 농특위가 전국 9개 지역을 순회하며 진행한 타운홀미팅의 결과를 공유하고, 농어업·농어촌이 미래 나아갈 길에 대해서 논의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전국의 농어업인과 일반 국민들, 농수산대 재학생 및 졸업생, 주변 지역의 농고생 등이 초대돼 현재와 미래의 농어업인들이 함께 소통하는 자리가 됐다.

농어업인들은 타운홀미팅에서 논의된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전달했다.

충남 서천에서 양식업을 하는 강승원 씨는 이날 타운홀미팅에 참석해 양식 기술의 데이터화·표준화를 통해 누구나 쉽게 양식업에 진입 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고, 스마트 기술 등 농어업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경북지역 참가자인 윤수경 해뜨는 농장대표는 공익형 직불제 개편에 대해 보다 살기 좋아지려면 더 섬세하고, 복합적인 서비스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공익형직불제의 핵심적 기능 중 하나는 중소농에 대한 배려(소득 안정)에 있다"라고 강조하면서, "직불제가 실질적인 농가소득 안전망으로서 역할을 다하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양식업 스마트화와 관련하여 기존 양식기술에 정보통신기술, 바이오기술 등을 융합한 '친환경 스마트 양식'을 육성하기 위해 400억원 규모의 스마트 양식클러스터 3개소를 조성하겠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