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더보기닫기

연말 송년회 등 잦은 술자리에 알코올성 간질환 유의해야

대전, 매년 12월 한 달 동안 800명 이상 환자 발생
잦은 술자리, 간세포 재생시간없어 간질환으로 진행
"가능하면 물 최대한 많이 마셔야"

입력 2019-12-12 15:53   수정 2019-12-12 15:53
신문게재 2019-12-13 6면

연말 술자리
연말 송년회 등 각종 술자리가 많은 12월 한 달 동안 대전에서 800여 명 이상의 알코올성 간 질환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대전시에서 2016년 12월 한 달 동안 841명의 알코올성 간 질환 환자가 발생했고, 2017년 12월에는 831명, 작년에는 820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과도한 알코올은 간세포에 지방을 축적시키고, 술을 자주 마실 경우 손상된 간세포가 재생할 시간이 없어 체내의 영양 부족 상태를 초래해 간 질환으로 진행된다.

알코올성 간 질환은 증상이 전혀 없는 지방간에서부터 간경변증에서 볼 수 있는 복수, 황달 등의 합병증이 동반된 심각한 형태의 간 질환까지 다양하다.

또한 알코올을 과량섭취 하게 되면 영양결핍, 신경장애, 심혈관계 장애, 조혈장애 등의 합병증들이 올 수 있으며 폭력, 이혼, 정신적문제 등의 가정과 사회적인 병폐 등을 초래할 수 있다.

알코올성 간 질환의 치료로는 가장 기본이 되는 치료법인 금주를 해야 한다. 금주는 알코올성 간염 치료의 기본이 되는 치료법이나 가장 어려운 치료이기도 하다.

일시적으로 술을 끊은 환자에서 주위의 유혹과 결심의 부족으로 인해 다시 음주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아 내과적 치료와 함께 정신과적 치료가 병행돼야 한다.



알코올성 단순 지방간인 경우 술을 끊는 것 자체로 대부분의 환자에서 호전이 있으며 금주와 함께 체중조절, 금연등도 도움이 된다.

또한 간 기능 검사의 이상과 여러 합병증이 발현되는 심한 간염의 경우 약물치료도 고려할 수 있다. 알코올의 섭취로 야기되는 여러 유해물질의 해독과 배출, 간세포의 보호 등이 치료의 한 근간이 될 수 있다.

이어 술을 즐겨하는 경우에는 영양소의 결핍도 뒤따른다.

알코올 자체가 영양소가 없는 음식으로 비타민과 무기질의 결핍, 단백질-열량 불균형 등이 올 수 있어 부족한 영양소의 공급은 질환의 호전에 도움이 될 것이다

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는 "빈속에 술을 마시면 알코올이 위벽을 자극해 위 점막을 손상시키고, 알코올의 흡수도 빨라지기 때문에 건강음주법의 시작은 공복 상태에서 음주를 피하는 것이다"라며 "또한 물을 많이 마시면 배가 불러서 술을 적게 마시는 효과를 얻을 수 있고 위와 장 속의 알코올 농도를 낮춰 수시로 물을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당부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