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상가토론회-주제발표1]"상업용지 공급 조절, 자족 기능 확보 통해 상가 활성화"

최형욱 헹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도시정책과장

오희룡 기자

오희룡 기자

  • 승인 2019-12-15 11:37

신문게재 2019-12-16 12면

20191212-세종시 상가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세종시 상가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가 12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사진=이성희 기자)
세종시 상가 공실문제를 진단하고 개선방향을 모색하는 '세종시 상가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가 지난 12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중도일보와 브릿지경제, 대전·세종연구원 등이 주최한 이번 '세종시 상가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는 공실률 30%를 웃도는 세종시의 상가문제의 원인을 진단하고 전문가와 소상공인, 관계기관이 모여 다양한 해법이 도출됐다.

중도일보는 지난 12일 열렸던 '세종시 상가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지상중계한다. <편집자 주>



20191215-최형욱 과장
최형욱 행복도시건설청 도시정책과장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은 상가 공실에 대한 우려에 대해 몇 전부터 주시해왔다.

행복청은 지난해 6월부터 1년간 도시의 정확한 실태 파악을 위해 '행정중심복합도시 상업시설 모니터링 연구'용역을 통해 행복도시내 상가 이용실태와 공실 원인, 방안 등을 검토했고, 또 지난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상업시설의 공실률과 수요 및 공급 동향을 조사하기 위한 행복도시 상업시설 모니터링연구의 후속 연구 용역도 진행중이다.

현재 세종시 신도심인 행복도시내 상가 공실률은 지난 2018년 2분기 35.9%에서 올해 1분기 32.1%, 2분기 30.8%로 지속적으로 하락 추세다.

다만 초기 준공된 상가의 공실률이 20%의 공실률을 보이는 반면, 최근 1년 이내 준공된 상가는 60~80%의 공실률을 보이고 있다.

㎡당 임대료의 경우 지난 2018년 2분기 3만3500원, 3분기 3만2600원, 4분기 3만1800원, 올해 1분기 3만900원, 2분기 2만9900원으로 점차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타 광역시 대비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행복청과 세종시는 상가 활성화 대책으로 ▲상업용지 및 시설 공급 ▲용도전환 ▲자족기능 유치 ▲상점가 활성화 지원계획 및 소상공인 지원확대·강화 등 크게 4가지를 중점 추진하고 있다.

가장 강력한 대책은 상업용지를 더 이상 판매하지 않는 것으로 보고 2016년 이후부터는 중앙상권 공급을 중단했다.

2018년 10월에만 6-4생활권의 1만8114㎡(5필지)만 상업용지를 공급했다.

어진동과 나성동, 대평동, 소담동 등 주요 상권의 상업용지 공급을 유보하는 등 상업 용지 공급 조절중이다.

또한, 공동주택 단지내 상가의 세대당 근생시설 면적도 한도를 설정해 기존 21.1㎡(3-1생)이던 세대당 근생시설 면적은 6㎡(6-4생)에서 또다시 3㎡(6-3생)으로 또 다시 축소했다.

이와 함께 올해 12월 기준으로 공공기관 유치와 상권 활성화 등을 위해 총 8만5644㎡의 상업용지를 공공업무 용지로 전환했다.

공공기관, 기업·대학, 도시 활성화 시설 건립을 위해 자족기능 유치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2021년까지 유치확정된 공공기관은 7개 기관 1700여명이며, 세종테크밸리내 첨단 기업 200사와 기업 지원 기관 유치를 통해 8000여명의 직접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3년 주기로 세종시 상권 실태조사와 상점가 활성화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지역내 소비 증가와 자금 역외 유출 방지를 위해 내년부터 지역화폐도 발행한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