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풍경소리] 기술과 문명

정용도 미술비평가

입력 2019-12-16 10:42   수정 2019-12-16 10:42
신문게재 2019-12-17 23면

정용도 미술비평가
정용도 미술비평가
2020년에는 어떤 사건들이 대한민국 사회의 헤드라인을 장식하게 될지 생각해보게 된다. 2019년은 북한의 비핵화와 정전협정, 일본의 경제 제재와 반일운동이 가장 큰 이슈였을 것이다. 두 사건 모두 아직도 진행 중인 과정에 있지만 대한민국이 국제 정치경제 상황에서 주도권을 지니고 이슈를 생산하기 시작한 해가 아닐까 생각한다. 우선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고 나오고 미국과의 관세 협정에서 협상 주체로서의 위상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북한과 중국, 남한과 미국의 복잡한 정치경제적 함수 관계를 우리의 관점 안에서 융통성 있게 리드하고 있는 듯이 보인다. 또한 일본과의 경제전쟁에서 대다수의 국민이 자발적으로 반일 불매운동에 참여함으로써 결과적으로 경제 국산화 운동의 큰 비전을 만들어내기 시작한 한 해이기도 하다. 2020년에는 2019년에 시작된 이런 역동적인 변화들이 개인들 삶 속으로 스며들어 새로운 시대정신과 새로운 문명의 틀을 만들 기초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한다.

정치는 극단적이고 기술은 애매한 경우가 많다. 기술은 인간을 배제할 때 애매해지고 정치는 이데올로기를 전유하여 개념화시킬 때 극단적이 된다. 하지만 문명은 정치적 비전과 기술적 탐구 없이는 성취될 수 없다. 이런 상충하는 면들 때문에 인간은 고뇌하는 존재가 된다. 2020년 우리 사회를 선도할 기술은 5G 기술일 것이다. 이제 막 상용화되어가고 있는 5G 기술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을 통해 우리 생활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정보 처리속도를 지닌 기술이다. 이를 달리 말하면 인간과 컴퓨터의 상호작용이 좀 더 감각적이고 감성적으로, 혹은 인간적으로 가능해진다는 의미이다. 대한민국이 인터넷과 통신 산업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의 선진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가능성은 속도와 변화를 추구하는 사회 구성원들의 욕망 때문일 것이다. 미디어적인 관점에서 보면 욕망은 참여이고 피드백이다. 정치적으로 참여는 이슈들에 대한 민주적인 합의를 지향하고자 하는 열망이고, 경제적으로는 다수가 이해하고 공유할 수 있는 물질적, 정신적 가치 생산의 비전이다.

대한민국에서 21세기 기술과 문명은 문화적인 번역의 과정을 통해 성취되어야만 한다. 문화는 우리 삶의 정체성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35년간의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과 6.25 전쟁을 겪고 현대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전쟁의 폐허 위에서 현재의 경제적 번영을 구축해 왔다. 하지만 경제적 풍요가 문화적 차원으로 승화되기 위해서는 현재의 우리 삶에 대한 지속적인 성찰과 반성이 필요하다. 철학자 칸트가 예술을 ‘무관심적인 관심’이라고 말한 것은 우리 삶의 사건들에 무심해야 한다는 말이 아니라, 스스로의 탐욕을 버리고 정의롭게 이 세상과 사건들을 바라보고, 판단하고, 참여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문화적인 관점은 기술과 문명의 품위를 높여줄 뿐만 아니라 삶의 무료함을 즐거움으로 변화시켜줄 수 있을 것이다. 정용도 미술비평가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