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풍경소리] 국민들은 '편 가르기' 하지 말자

이동구 한국화학연구원 RUPI사업단장

입력 2019-12-23 10:30   수정 2019-12-23 10:30
신문게재 2019-12-24 23면

clip20191222110306
이동구 한국화학연구원 RUPI사업단장
어느 집단에서나 지배적 위치를 차지하려면 무엇보다 니편보다 내편이 많아야 한다. 그러면 니편 내편의 기준은 무엇일까. 왜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지 않는 걸까. 틀린 것이 아니라 생각이 서로 다를 뿐인데. 정치가 니편 내편 좌우로 나뉜 것은 그렇다 치고 왜 국민들까지 함께 갈라서서 그토록 편싸움에 동조하는지 안타깝기 그지없다. 그럴수록 건강한 사회공동체는 점점 멀어져간다.

작금의 우리 사회는 대단히 심각한 이념의 분열 증세를 겪고 있다. 툭 하면 친일과 반일, 친미와 종북 처럼 양 극단의 진영을 만들어 서로 적대시하며 총성 없는 전쟁을 치루고 있다. 나라를 책임지는 청와대나 지도층은 분열을 해결하려는 노력보다는 이를 이용하고 키우려는 생각뿐인 것 같다. 그러는 동안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우리 국민 대다수가 '모 아니면 도'와 같은 위험한 이분법적 원리주의자가 돼가고 있다.

전국의 대학교수들이 매년 이 시대를 꿰뚫어 보는 눈동자이자 우리 사회의 아킬레스건을 말해주는 한 해의 사자성어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공명지조(共命之鳥)'가 꼽혔다. 공명지조는 '몸은 하나, 머리가 두 개인 새'를 의미하는 말로, 한 쪽이 없어지면 생존이 불가능한 존재를 빗대는 표현이다. 서로가 어느 한 쪽이 없어지면 자기만 살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결국 공멸하게 되는 '운명공동체'라는 뜻이다.

하나의 몸에 두 개의 머리를 가졌는데 한 머리는 낮에, 다른 머리는 밤에 각각 일어난다. 한 머리는 몸을 위해 항상 좋은 열매를 챙겨 먹었는데 다른 머리가 이를 질투했다. 다른 머리가 화가 난 나머지 어느 날 독이 든 열매를 몰래 먹었고 결국 두 머리가 모두 죽게 됐다. 서로를 이기려고 하고 자기만 살려고 하는 우리들 자화상이란 생각에 미치니 무척 속상하다.

한편, 공명지조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선택을 받은 사자성어는 '어목혼주(魚目混珠)'였다. 물고기 눈(어목)이 진주와 섞였다는 뜻으로 가짜와 진짜가 마구 뒤섞여 있어 분간하기 힘든 상황을 말한다. 인간이 지구의 주인이 된 것은 무리를 이루려는 습성 때문이 아니라 모르는 개체와도 유연하게 협력할 수 있는 능력 때문이라고 '사피엔스'에 나온다. 세상에 온통 내편만 있으면 어떻게 될까. 어디를 가든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과 나와 닮은 사람만 있다면 그곳이 과연 살기 좋은 세상일까.

그래도 이 세상이 아름다운 건 인종, 피부색, 풍습과 종교가 다른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다양한 인간들이 서로 전혀 모르면서도 공동의 선(善)을 위해서라면 유연하게 협력할 수 있는 능력이 있기 때문이다. 서로의 차이 때문에 우리 삶이 더욱 풍부해진다는 것을 잊지 말자. 잘못되면 남의 탓으로만 돌리려 하지 말고, "내 탓이오"를 먼저 외칠 수 있는 '나눔과 섬김'의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자.

내년에는 부디 분열된 우리 사회가 대승적으로 '상생(相生)의 지혜'를 살려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아기 예수님의 탄생과 함께 서로의 갈등을 치유하는 즐거운 성탄절이 되기를 소망한다. 이동구 한국화학연구원 RUPI사업단장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