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하성운 "강호동보다 유재석이 좋아...마음속으로 유 라인" 무슨 사연이길래?

금상진 기자

금상진 기자

  • 승인 2020-01-15 00:00
  • 수정 2020-01-15 00:00
1-15 (5)
'슈가맨3' 하성운과 개그맨 유재석에 서로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슈가맨 3'에서 유희열은 하성운에게 "강호동이 눈여겨보는 예능돌이라고 얘기를 들었는데 오늘은 강 라인이 아니고 유 라인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하성운은 "원래는 마음속으로 유 라인이었다"고 고백하며 유재석에게 악수를 청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내가 유산슬로 데뷔할 때 응원 메시지를 보내줘 굉장히 고마웠다"고 털어놨고, 하성운은 "너무 팬이어가지고 내가 응원해드린 거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유희열은 "둘이 좀 친해?"라고 물었고, 유재석은 "실제로 얼굴을 마주 보고 토크를 섞는 건 오늘이 처음이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이어 "그런데 심적으로는 굉장히 내가 응원하고 있다. 그래서 오늘 한 팀이 돼서 너무 좋다"고 추가해 훈훈함을 안겼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