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더보기닫기

'공부가 머니' 배우 최재원 김재은 부부 고민은?..."1등을 바라는 부모는 아니다"

입력 2020-01-15 00:00   수정 2020-01-15 00:00

1-15 (7)
'공부가 머니' 최재원 부부가 예비 중2 딸의 솔루션을 경청했다.

최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배우 최재원 김재은 부부 출연, 중학교 2학년으로 올라가는 첫째 딸 유빈 양의 공부습관을 상담했다.

이날 최재원은 “저희는 1등을 바라는 부모는 아니다. 그런데 유빈이가 중학교 1학년 학기 말에 있었던 기말고사 성적이 생각보다 낮게 나왔다. 공부에 대한 기대치가 크지 않았기 때문에 그저 건강하고 바르게만 자랐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현실은 그게 아닌 것 같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김재은은 “1학년 2학기 때는 자율학기제라 학교 시험이 아예 없다. 유빈이의 진짜 성적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기존 교과수업 외에 직업 및 진로탐색 교육이 진행되는 자유학기제는 예술 체육, 동아리 활동시간을 늘린다. 특히 2020년부터는 자유학기제를 전면 실시한다.

중학교 교사 강용철은 “초등학교는 담임선생님이 과제를 내주지만 중학교에 가면 과목별로 숙제를 내준다. 특히 자유학기제에 많이 하는 수행평가는 학생 스스로가 하는 게 맞지만 어른이 하기에도 어려워 부담이 있다”고 지적했다. 자유학기제 성적표에 대해선 “교사들한테 힘든 건 맞다. 기존 점수나 등급표기는 아이를 판정하거나 평가하는 것인데, 아이를 한명 한명 서술한다”고 장점을 밝혔다.

교육컨설턴트 이병훈 전문가는 "아이들에게 숨 쉴 시간을 주는 것만으로도 가치가 충분한 제도"라고 자유 학기제를 설명했다. 이어 "다만 걱정은 부모님들이 이번에 잘해야 한다면서 압박을 주는데 그게 아이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MC 신동엽은 전문가에게 "자유학기제 시행 후 아이의 학습 수준을 알아보기 위한 방법"을 물었다. 전문가는 "중2 학부모님한테 성적표 받을 때 매트리스 깔고 받으라고 할 정도로 초등학교 때 영재인 줄 알았던 아이가 중학교 때는 전혀 생각지 못한 점수를 받는 경우들이 있다. 학원에서 레벨 테스트를 받으러 다니는 분들이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중학교 공부가 자유학기제 영향도 있지만 원래 교육과정은 처음보다 중간부터 시작된다. 중2 학습이 진짜 중학교 공부의 시작이다. 이때 학습적인 만족이 있어야 고등학교까지 유지될 수 있다. 중2, 중3은 자신만의 공부법을 찾아야 하는 시기"라고 전했다.

손정선 전문가는 “공부와는 맞지 않는 아이다. 그런데 사회적인 민감성이 높다. 멘토를 가지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유빈이네 집은 규칙과 단호한 지시가 없다. 엄마는 아이의 눈치를 보지 말고 기준을 정하고 아빠가 단호함을 가져야 한다”고 솔루션을 내렸다.

강용철 교사는 “속도보다 깊이 싸움으로 바꿔야 한다. 숙제량을 줄여주고 검산하는 공부방법이 필요하다”며 “공부계획을 세워 인터넷 강의를 효과적으로 이용하라”고 조언했다. 최재원은 “상담을 통해 방향을 알게 된 것 같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