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더보기닫기

'전참시' 유병재 매니저 "유병재와 말 안한지 2년...저랑 같이 있을 시간이 없었다" 그들의 사연은?

입력 2020-01-15 00:00   수정 2020-01-15 00:00

1-15 (12)
'전참시' 유병재 매니저가 유병재와 최근 관계가 소원해졌다고 밝혀 이목을 모았다.

최근 방송된 MBC 주말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유병재와 유규선 매니저의 서먹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유규선 매니저는 유병재에게 "어딨냐. 방금 집에 왔다"고 연락했다. 그러나 유병재는 방에서 나오며 "나 집에 있었다"고 말하며 방에서 나왔다.

그 후 두 사람은 말없이 적막한 시간을 보냈다. 유규선 매니저는 "서로 말을 안 한지 2년이 지났다. 병재가 저 말고 다른 매니저를 한 명 더 구해서 그 친구랑 다닌다고 저랑 같이 있을 시간이 없었다"며 서먹해진 이유를 밝혔다.

스케줄 문제로 말을 꺼낸 유규선 매니저는 그마저도 유병재와 오해가 생겨 서먹한 대화를 이어갔다. 유병재는 유규선 매니저에게 "지난 주에는 형이 도티랑 일하느라 집에 안 들어오고 형은 요즘 내 일만 안 하네?"라며 뼈있는 농담을 건넸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