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더보기닫기

'놀면 뭐하니' 유재석 '라면 100인분' 끓이기 왜?..."미치겠다 너무 화가 난다"

입력 2020-01-15 00:00   수정 2020-01-15 00:00

1-15 (15)
'놀면 뭐하니' 유산슬(유재석)이 소속사인 MBC 구내식당에서 라면 100인분 끓이기에 도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유산슬이 MBC 구내식당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산슬은 구내식당 셰프가 끓여준 특식 라면을 맛있게 먹었다. 

그러나 그의 식사가 끝나자마자 셰프는 "이제 직원들 간식 시간인데 유산슬이 '인생 라면'을 끓여주시면 될 것 같다"며 라면을 끓여주기를 제안했다.

알고 보니 신년맞이 떡라면 끓이기 미션으로 모든 것은 제작진의 계획이었다. 유산슬이 라면을 먹는 동안 이미 구내식당 입구에서는 스태프들이 유산슬의 인생 라면을 홍보하고 있었다.

100그릇 전량 소진을 목표로 유산슬은 본격적으로 라면을 끓이기 시작했다. 호기롭게 시작했으나 셰프가 사라지고 혼자 100인분을 담당하게 되자 어쩔 줄 몰라 했다. 면이 불어버리자 당황했고, 배식 양 조절도 실패했다. 밀려드는 사람들에 그는 "미치겠다. 너무 화가 난다. 갑자기 라면 먹다가"라며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유산슬은 자신만을 바라보며 기다리는 직원들에게 "죄송하다"며 일일이 사과했다. 마침내 100인분을 모두 끓인 그는 돌아온 셰프와 함께 직원들의 시식평을 확인했다. 유산슬은 이어지는 호평에 뿌듯해 하던 것도 잠시 "이제 라면집을 운영하셔야 한다"는 김태호 PD의 말에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