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혜은이의 '제 3한강교'

우난순 기자

우난순 기자

  • 승인 2020-01-14 09:51
  • 수정 2020-01-14 09:51
가수
연합뉴스 제공
혜은이는 예뻤다. 깜찍하고 귀여웠다. 둥근 커트머리에 쌍꺼풀이 굵게 진 커다란 눈이 어린 나에게도 기존의 가수와는 다른 미모였다. 발랄하고 상큼한 목소리로 '당신만을 사랑해~ 당신만을 사랑해~'를 연발하는 모습을 넉놓고 티비 브라운관을 쳐다보는 초딩의 나는 쑥쓰러웠다. 왜냐면 '당신'은 남자 혹은 여자가 이성에게 하는 호칭이기 때문이었다. 그런 단어를 아무렇지 않게 매일매일 티비에 나와서 노래하고 있으니 연애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나도무척이나 어색하면서 마음이 이상해지곤 했다. 하여간 70년대 후반부터 80년대 초는 혜은이의 시대였다. '당신은 모르실거야', '당신만을 사랑해', '진짜진짜 좋아해' 등 부르는 노래마다 히트했으니 말이다. '당신만을 사랑해'로 어느 가요제에서 대상을 탔던 장면이 기억난다. 대상을 호명하는 순간 혜은이와 작곡가 길옥윤이 뛰어나와 얼싸안고 기뻐하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 이때 일로 두사람이 스캔들의 주인공이 됐다고 한다. 사실 어린 나의 눈에도 정말 사랑하는 사이처럼 보였다.

중학교 1학년 소풍갔을 때의 일이다. 소풍가면 마지막 하이라이트는 장기자랑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그런데 옆반 애가 나오더니 혜은이의 '제 3한강교'를 천연덕스럽게 불러제끼는 게 아닌가. 충격이었다. 재희라는 애였는데 마치 가수처럼 얼굴 표정이 노래에 몰입해서 불렀다. 짙은 눈썹이 찡그렸다 폈다, 그건 티비에서 가수들이나 노래할 때 짓는 표정이었다. 그런데 나와 같은 또래인 옆반 애가 그렇게 부르고 있었다. '제 3한강교'에서 '홧뚜와 뚜르뜨 핫!'을 혜은이처럼 손을 높이 하늘을 찌르기도 했다. 나는 멍하니 넉놓고 쳐다봤다. '강물은 흘러갑니다아하~'. 이름이 호명되자마자 달려나와서 마이크를 잡고 콧소리를 내며 부른 노래 '제 3한강교'. 재희라는 그 얘는 가수였다. 그 뒤로 학교 장기자랑에서 재희는 단골 가수였다. 끼가 철철 넘쳐 가수가 될 줄 알았던 그 친구는 상고에 진학해서 고등학교 졸업하고 일찌감치 취업했다고 한다. 지금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그 애가 부르는 '제 3한강교'를 듣고 싶다.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