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준비단장 "국립대병원 새 패러다임 열것"

이달내로 공사 마무리...6월말 개원 목표 이상무
"인구 적고 젊은 층의 세종시, 오히려 기회일수도"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0-01-14 21:03
  • 수정 2020-01-14 21:03

신문게재 2020-01-15 2면

충남대병원 나용길 교수
세종충남대병원 개원준비단장 나용길 교수
"분당 서울대병원이 그랬듯이 세종충남대병원은 국립대병원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겁니다."

세종충남대병원 개원준비단장을 맡은 나용길 교수는 공식 개원을 앞두고 이렇게 말했다.

이달 내로 공사가 끝나는 세종충남대병원은 마무리 작업이 한창이다. 개원 시기는 6월 말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세종충남대병원 내 설치될 의료기기, 물류 등의 장비뿐만 아니라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인력난에 대비하기 위해 일정에 맞춰 미리 인력충원을 하는 상황이다.

특히 국내 의료계에서 충원이 어려운 영상의학과, 응급의학과 등의 전문인력과 간호사 충원에 주력하고 있다.

대전시 중구 충남대병원 본원에서 만난 세종충남대병원 개원준비단장 나용길 교수는 "세종충남대병원의 필요 인력은 1040여명으로 본원의 40% 가까운 인력이다"라며 "세종충남대병원의 원활한 의료 시스템을 위해 신규 직원 채용뿐만 아니라 전문성이 요구되는 교육도 기존 직원들에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 교수는 "세종충남대병원은 국가 중심의 국립대병원 역할뿐만 아니라 과거에 분당 서울대병원처럼 국립대병원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며 "지난 역사에서 본원이 항상 잘해왔듯이 새롭고 젊은 병원인 만큼 혁신적인 조직문화에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세종충남대병원에 거는 기대만큼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2019년 12월 기준으로 세종시의 평균연령은 36.9세로 연령층이 가장 젊은 도시로 꼽혔고, 지난달 기준으로 세종시 인구는 34만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아직 세종시에 많은 인구가 분포돼있지 않고, 비교적 젊은 층은 세종충남대병원 같은 대형병원을 가지 않는다는 점 등 개원 이후 원활한 운영에 대한 우려가 있다.

이에 관해 나 교수는 "세종충남대병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전에 외부컨설팅을 통해 지역 내·외 의료의 수요와 실제 현황에 대한 모든 데이터를 파악했다"며 "초기에 설정한 예측 수요를 항상 비교하고 있고, 앞으로 목표대로 시스템을 갖춰놓으면 오히려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나 교수는 "외형적인 성장은 세종까지 나왔지만, 미래 의료를 선도하기 위해 연구단지, 헬스케어 등 구체적인 사업화에 대해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충청권이 국내 의료연구단지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지역 내 종합병원이 힘 쓸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