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재판 담당 장동혁 부장판사 퇴직·변호사 개업... 총선 출마

판사 출신 임성문·이종오 변호사 주축인 법무법인 베스트로에 둥지
21대 총선 앞두고 자유한국당 소속 출마 채비

윤희진 기자

윤희진 기자

  • 승인 2020-01-14 16:50
  • 수정 2020-01-14 16:50
장동혁
장동혁 부장판사.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재판을 맡았던 장동혁(51·사법연수원 33기) 광주지법 부장판사가 대전에서 변호사로 옷을 갈아입는다.

청주지방법원장을 지낸 신귀섭(65·연수원 15기) 대전지법 부장판사(원로법관)에 이어 올해 두 번째 개업하는 주인공이다.

장동혁 부장판사는 4월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사퇴 시한(15일)을 앞둔 지난 10일 근무 중인 광주지법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대법원이 15일 사직서를 수리하면 대전에 있는 ‘법무법인 베스트로’에서 변호사로 활동한다. 베스트로는 판사 출신 임성문(52·연수원 30기)·이종오(48·연수원 37기) 변호사가 이끄는 전관 출신이 포진한 법무법인이다.

충남 보령 출신으로 대천고와 서울대를 졸업한 장동혁 부장판사는 1991년 행정고시(35회)에 합격한 후 1993년부터 교육부에서 사무관으로 근무하다가 2001년 사법고시(43회)에 합격해 2006년 대전지법 판사가 됐다.

이후 대전지법 서산지원과 가정지원 판사를 거쳐 대전지법 기획법관과 인천지법 판사를 지내면서 사회적 약자와 인권을 보호하는 판결로 주목받았으며, 왕성한 대외 활동으로 법원의 벽을 스스로 낮추려 노력한 판사로 평가받았다.

2016년부터 2년간 국회에 파견 근무 후 2018년 서울중앙지법 판사로 재직하다가 2019년 승진과 함께 광주지법 부장판사로 고(故) 조비오 신부와 5·18 희생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재판을 맡으면서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부터 21대 총선 출마자로 거론돼온 장동혁 부장판사는 변호사 개업과 동시에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하기 위한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민주당 주자로도 거론됐지만, 최종적으로는 자유한국당을 선택했다. 출마 지역구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인재 영입 케이스로 대전의 모 지역구는 물론 비례대표로 나설 가능성도 있다.

장동혁 부장판사는 “구체적으로 결정된 건 없고, 출마 지역구 등 정치 일정은 당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풀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