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더보기닫기

文대통령 "대전충남 혁신도시 총선검토" 발언에 여야 난타전

野 文정권 충청홀대 핏대 與 文대통령 엄호 반격 총선정국 힘겨루기
조승래 "혁신도시 긍정 인식 전환" 이장우 "충청 도외시 현안 배려無"

입력 2020-01-14 17:18   수정 2020-01-14 17:18
신문게재 2020-01-15 4면

문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충청권 최대 현안인 대전 충남 혁신도시와 관련 "총선에서 검토하겠다"고 언급하면서 여야가 난타전을 벌였다.

보수 야권은 문재인 정부의 충청 홀대를 부각하며 핏대를 세웠고 여당은 문 대통령을 적극 엄호하며 반격, 총선 정국에서 서로 밀리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썼다. 다만,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에 대해선 한 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문제의식을 정확하게 판단하고 있다고 소신을 피력했다. 이전 정부 땐 부정적 의식이 강했다면 현 정부에 들어서 긍정적인 시각이 분명하게 있다는 게 조 위원장의 설명이다.

조 위원장은 "당연히 법이 통과돼야 하는 문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문제 의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면 이전 정부에선 혁신도시 추가 지정인 부정적 인식이었다면, 문재인 정권 들어서 긍정적으로 바뀐 것이고, 이는 곧 대통령 발언으로 확인 된 것"이라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이 가능해진 것으로 보이고, 제도적이나 정부 의지로도 그렇게 확인되며 정부 차원에서 정책적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어기구 충남도당위원장도 같은 의견을 냈다. 그는 "현재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국회 법사위에 올라와 있는 상태로, 2월 임시국회에선 반드시 통과돼야 그동안 세종과 밀접하다는 이유로 제외됐던 혁신도시 지정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총선 이후가 아닌, 2월 국회 통과를 통해 지역민이 소외 받지 않고 여러 혜택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에선 충청권에 대한 홀대라는 점을 강조하며 핏대를 세웠다. 이들은 대전과 충남에서 혁신도시에 대한 열망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편향적으로 충청도를 바라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대전 동구)은 "다른 정책은 패스트트랙 얹어서 다 처리하면서, 대전과 충남에서 가장 중요한 충청권 현안사업을 도외시하는 것은 충청에 대한 진정성이 없는 것"이라며 "이는 충청권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이고, 총선을 앞두고 선거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라고 비판했다.



김태흠 충남도당위원장은 반드시 혁신도시 지정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김 위원장은 "무슨 일이 있어도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지금 국회에서 법안이 80~90% 진전이 됐기 때문에, 여야가 협의해서 반드시 이번 혁신도시 지정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여야 후보들의 공약과 사회적 논의 등을 통해 총선이 치러질 것이고, 그 과정을 거쳐 선출된 21대 국회에서 관련 법안을 만들면 정부는 그에 따라 해당 지역에 최대한 도움이 되는 방향을 찾겠다는 의미였다"고 말했다. 방원기·조훈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