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혁신도시 발언 후퇴논란…금강벨트 출렁이나

3개월 前 "기대해도 좋다"→신년회견 "총선서 검토"
與野, 아전인수식 해석 속 총선판세 영향주나 촉각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20-01-14 17:47
  • 수정 2020-01-14 17:47

신문게재 2020-01-15 1면

266714_540745_178
문재인 대통령의 14일 신년기자회견을 둘러싸고 충청권 최대 숙원 가운데 하나인 대전 충남 혁신도시와 관련한 발언이 종전보다 뒷걸음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여야는 이에 대해 아전인수(我田引水)식으로 해석하면서 코앞으로 다가온 21대 총선 금강벨트 판세에 자칫 변수로 작용할는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후 새롭게 생겨난 공공기관 이전이나 충남 및 대전 지역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 요구에 대해서 "총선을 거치면서 검토해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국회에 계류 중인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 근거를 담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가리키며 법안 통과 때 지원사격 의지를 비추기도 했다.

이를 두고 충청권에선 지난해 문 대통령이 충남을 순방한 자리에서 나온 발언과 비교할 때 온도 차이가 분명히 느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10일 전국경제투어 일환으로 충남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발언한 바 있다. 서산시 해미면에서 열린 충남지역 경제인과 오찬자리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등으로부터 혁신도시 지정 건의를 받고 "기대해도 좋다"고 화답한 것이다.

비록 비공식 자리에서 나온 발언이었지만 충청인들에게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기대감을 갖게 하기에는 부족함이 없었다. 하지만, 전국으로 생중계되는 공식행사인 신년기자회견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은 충청인들이 가진 기대에는 크게 못 미쳤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함께 100일도 남지 않은 21대 총선에서 이날 문 대통령의 발언이 전체 선거판 중원으로 캐스팅 보트를 쥐고 있는 충청권 판세에 과연 어떤 영향을 끼칠는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은 "충남과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 요구는 총선이나 선거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10여 년 동안 국가정책에서 제외돼 온 비정상을 바로잡자는 것"이라며 "충남 110만, 대전 70만 시·도민이 혁신도시 지정 서명운동을 벌인 충청인들의 염원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혁신도시 발언은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경계했다.

물론 여권에선 다른 반응을 내놓는다. 문 대통령이 대전과 충남 현안에 대해 직접 발언했을 정도로 충청권에 관심이 크다는 점에 방점을 찍고 있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서을)은 "대통령이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를 직접 언급하신 만큼 총선을 거치면서 검토할 것이라는 말씀에는 큰 의미를 두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이미 균특법이 산자위 소위를 통과한 만큼 이 법안만 통과된다면 혁신도시 지정이 순조롭게 지정될 것이라 믿는다"고 반박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