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다문화]명예기자 3년차를 시작하면서

소옥형 명예기자의 2020년 다짐

입력 2020-01-15 15:30   수정 2020-01-15 15:30
신문게재 2020-01-16 11면

소옥형
왼쪽 소옥형씨, 오른쪽 막내딸 안성연.
명예기자로 활동한지 2년 남짓, 아직도 그날 다문화센터의 전화를 받았을 때의 기억이 생생하다. '소옥형씨 명예기자로 활동해보지 않을래요?'라는 제의에 설레면서도 자신이 없어서 '어… 하고 싶은데… 제대로 할 수 있는지….'라고 대답했다.

사실 어렸을 때부터 글 쓰는 것을 좋아했고 잘 쓴다는 말도 종종 들었다. 하지만 한국어로 기사를 쓰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 했다. 한국에서 산 지 오래 되었고 일상생활을 하는데 별 문제가 없지만 글쓰기는 아직도 어렵다. 가끔 짧은 글이라도 꼭 써야 할 때는 혼자서 한참 머리를 쥐어짜고 쓴 다음에 남편이나 딸한테 가서 고쳐 달라고 하곤 했다.

다행히 다문화센터에서 전문적으로 글을 고쳐주시는 선생님을 붙여주고 중도일보사에서 진짜 기자님이 기사를 취재하고 작성하는 방법, 사진 찍는 방법 등 강의도 해줘서 서툴지만 여러 사람의 도움으로 시작했다.

내가 태어난 나라인 중국의 언어, 음식 문화, 명절 풍속, 다문화가정의 삶, 고민, 노하우, 활동 등 한 달에 한 편씩이지만 2년 동안 쓰다 보니 꽤 많은 내용을 다룬 것 같다. 중국의 문화를 한국 사람에게 직접 소개해 줄 수 있어서 좋았고, 내가 한국에서 사는 경험을 기사화해서 다른 다문화가족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에 기뻤다. 글을 쓰는 과정은 힘들었지만 선생님과 같이 내가 쓴 글을 고치면서 한국어 실력이 많이 향상되었다. 이런 힘든 과정을 겪은 후에 내 글이 진짜 신문에 실려 나온 것을 볼 때는 정말 마음이 뿌듯하고 자랑스러웠다.

한번은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 전화번호를 써주는 대신 '중도일보 다문화신문 명예기자'라고 쓰여 있는 명함을 건네 적이 있었다. 그 때 그 분이 '와~ 기자님이세요?'라는 감탄 섞인 말을 했다. 나는 부끄러워서 '아니… 진짜 기자 아니고 그냥 명예 기자….'라고 말은 했지만 한편으로는 자부심도 느껴졌다.

공부도 되고 자신감도 높여 주는 중도일보 다문화신문 명예기자단, 새해에도 열심히 활동에 참여하여 더 멋진 신문을 만들어 보겠다는 다짐을 해본다.



소옥형(중국) · 이지연(한국)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