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다문화]커피클레이서 환경도 직업도 찾아요

입력 2020-01-15 15:31   수정 2020-01-15 15:31
신문게재 2020-01-16 11면

커피 클레이
마을살림공작소 커피클레이 직업체험 모습.
대전 중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유덕순)는 지난 8일 마을살림공작소 커피클레이로 직업체험교실을 다녀왔다. 커피클레이는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과 다문화여성의 일자리 창출 뿐 아니라 소외된 이웃들이 쉬다 갈 수 있는 쉼터의 역할과 공동체 형성에 기여하고 있는 곳이다.

커피클레이에서 근무하고 있는 다문화여성들이 커피클레이제품들을 만들어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고있다. 이날 센터에서 참여한 프로그램은 커피클레이 화분에 그림을 그리고 다육식물 심기였다. 체험 이외에도 커피클레이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이 직접 해당 직업을 가지게 된 계기나 업무의 장단점을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김나현(34·대전 중구)씨는 "결혼이주여성이 할 수 있는 다양한 직업을 체험할 수 있어서 좋았고, 더불어 자원을 재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알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한지민(캄보디아) · 한상님(한국)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