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숙 前 충남도 여성정책개발원장, 총선 출마선언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 후 기자간담회 갖고 필승 다짐
김종민 의원 세심하게 지역주민 돌보지 못했다 '지적'

장병일 기자

장병일 기자

  • 승인 2020-01-15 01:26
  • 수정 2020-01-15 01:26
KakaoTalk_20200115_011929605_01
양승숙 前 충남도 여성정책개발원장.
양승숙 前 충남도 여성정책개발원장이 오는 4.13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지난 13일 원장 직을 사임한 양 전 원장은 14일 선관위서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논산계룡금산 국회의원에 출마할 것을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많은 언론사 기자는 물론 김진호 논산시의회 의장, 전 도의원, 지지자 등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양 전 원장은 김진호 의장 축사시 오래전 어려울 때 함께한 일들이 생각이 나 눈물이 났다며 김 의장은 동지이자 혈육 같은 존재라며 특별한 친분관계를 과시했다.

그는 "지난 2004년도 비례대표로 영입됐지만 낙선했다. 낙선 후에도 노인대학 운영과 다문화가족 지원을 위한 봉사활동 등 지역을 떠나지 않았다. 이후 많은 분들의 권유를 받았고 고민 끝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또 김종민 의원과의 경선에 대해서는 "중앙정치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세심하게 지역주민들을 돌보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부지런히 발로 뛰면서 경선을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양 전 원장은 "경선에서 승리하면 김 의원이 나를 도울 것이고, 김 의원이 승리하면 김 의원을 도울 것"이라며 경선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우회적으로 표명했다.

한편, 양승숙 전 원장은 원장 재직시 노조로부터 칼럼대필과 관용차 사적 이용에 대한 의혹, 도지사로부터 임기 내 선거운동 지적 등 여러 비판들이 존재해 이러한 난관들을 뚫고 경선을 통과할 지 관심이 쏠린다.


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