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이동욱은 토크가' 김서형 "쓰앵님 광고 납득이 안돼 거절했다" 그녀의 사연은?

입력 2020-01-18 00:00   수정 2020-01-18 00:00

1-18 (13)
'이동욱은 토크가' 김서형이 ‘스카이 캐슬’ 이후 광고 제의를 거절한 이유를 밝혀 이목을 모았다.

최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이동욱은 토크가')에서는 김서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서형은 ‘스카이 캐슬’ 촬영 비하인드를 전하며 김주영 캐릭터를 언급했다.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통 제가 좀 더 계산하고 섬세하게 부딪친 부분이 많았다. 저의 예상과 같이 감독님도 먼저 힘이 있는 모습이면 좋겠다고 해서 제가 먼저 올빽머리와 의상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의상은 사실 피팅도 엄청 하고 원단의 차이, 결의 차이 다 생각해서 가죽이어도 소재 면같은 것을 다 따져서 블랙만 골라 입었다”고 덧붙였다.

김서형은 “‘전적으로 절 믿으셔야 합니다’는 대사가 현대물에서 아이들을 상대하는 거니까 사실 처음에 저도 어떻게 소화해야될 지 몰랐다. 흔히 쓰는 말도 아니고 그래서 이걸 돌파할 수 있는 게 외형적인 캐릭터였다”라며 “‘~다’로 끝나는 말을 하는 똑 부러지는 성격이라면 화끈하게 하지는 생각이 있었고 대사치는 날까지 고민이 많았다”고 캐릭터 연구에 몰두했던 시간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드라마 이후 캐릭터 패러디도 그렇고 광고 제의도 많이 들어왔지만 저는 정말 어렵게 하나하나 소중한 캐릭터였다. 물론 패러디 하시는 분들은 보기 좋았지만 제가 그 모습으로 광고를 찍는 다는 건 납득이 안돼서 많이 거절했다”고 전했다.

그는 “왜냐면 작가님도 그 대사 하나든 뭐든 어렵게 다 쓰시는데 어찌보면 잠깐 내가 편하고자 몇 개월 동안 고단하게 지냈는지 스스로 잘 아는데 제 안에서 많이 싸웠던 것 같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