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시 민간체육회장 시대…이승찬 회장 리더십 보일까

체육회 예산 300억 시대·발전기금 조성 등 기대
정치·체육 분리, 후유증 차단, 법정법인화 과제 산적
전문경영인 DNA 이승찬 초대수장 역할론 주목

입력 2020-01-19 16:00   수정 2020-01-19 16:00
신문게재 2020-01-20 10면

KakaoTalk_20200115_181954188
대대전 첫 민간체육회장에 선출된 이승찬 회장이 당선증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사진=대전시체육회 제공]
대전시 민간체육회장 시대가 개막된 가운데 지역 체육계 산적한 현안해결을 위한 전문경영인 출신 이승찬 회장의 리더십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는 대한체육회 설립 100주년 대전시체육회 설립 30주년을 맞는 역사적 시기로 지역 체육발전의 백년대계를 그리기 위해선 대전체육회장 역할의 중요성은 두말 할 나위 없기 때문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으로부터 지역 체육계 콘트롤타워 바통을 넘겨받은 이승찬 초대 회장의 역할론이 더욱 주목받고 있는 대목이다.

지역 향토기업 계룡건설 대표인 이 회장은 지난 15일 3파전으로 치러진 대전시체육회장 선거에서 전체 299표(투표율 95.8%) 중 161표(53.85%)를 얻어 체육인의 선택을 받았다.

이 초대 회장은 당선 소감에서 "새롭게 출범할 민간체육회와 체육계 안정을 꾀하라는 명령으로 생각한다"며 "공약 실천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이끌고, 대전 체육이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새로운 수장을 맡은 대전 체육은 모든 권한을 지자체로부터 넘겨받으면서 이 회장이 약속한 ▲체육회 예산 300억 시대 개막 ▲체육발전기금 조성 ▲공공체육시설 체육회 이양 등 5대 공약을 통해 대전 체육이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것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하지만, 이같은 비전 실현을 위해선 먼저 풀어야 할 숙제도 산적하다.

정치와 체육 분리를 통해 지방 체육의 독립성 확보는 물론 경선 후유증, 법정 법인화를 통한 체육회 재정 독립 등 내실화를 꾀해야 한다. 체육계 일각에서 나오는 주요보직 특정인 내정설도 경계해야 한다.

민간체제 전환 처음부터 논공행상식 자리배정 보다는 그동안 여러 분야에서 지역 체육 발전에 기여해 왔고 체육계 안팎에서 소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인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지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체육계 한 관계자는 "임원 인사에서 정치권에서 개입하려고 한다면 결국 법 개정 취지에 맞지 않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민간체육시대 전환에 따라 지자체로부터 원만한 예산확보와 책정을 위한 법정 법인화 추진도 숙제다.

이는 대전뿐 아니라 전국 245개 지방체육회가 풀어야 할 과제다. 지난해 7월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이 지방체육회를 대한체육회와 같이 법정법인화해 지위와 재정지원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관련법 개정안을 제출했지만, 표류 중이다.

이승찬 회장의 체육회 예산 300억 시대 개막을 위해서는 법정 법인화가 선결 돼야 가능한 일이다.

지역 체육계 관계자는 "첫 민간체육회장 선출로 기대감도 있지만, 우려도 있다. 올 연말이면 종목단체 회장들도 새롭게 뽑아야 하는 상황으로 신임 회장의 의지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