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리뉴얼충청]출연연 오픈플랫폼, 연구원+기업인+시민 모이는 대덕특구 허브로

거버넌스 구축해 조성 방향·기능설정 과정 거치는 중
"시작부터 과정 자체 모두 소통하며 가면 좋을 것"
상반기 기본계획 용역 발주… 市 "대덕특구 명소로"

입력 2020-01-19 12:07   수정 2020-01-19 12:07

KakaoTalk_20200119_113904108
17일 오후 ETRI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서 열린 '정부출연연 오픈플랫폼 구축방안 토론회' 토론 모습. 임효인 기자
대덕연구개발특구가 변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2024년 조성 50주년을 앞두고 시대의 흐름에 따른 변화와 혁신을 위한 준비에 나선 가운데 단절된 연구원 담장을 부수고 출연연과 기업, 시민이 드나들며 소통하고 융합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된다. 공간을 어떻게 구성할지에 대한 논의 또한 이용자의 의견 수렴을 통해 결정될 예정으로 미래 50년 대덕특구의 거점 공간 활용에 대한 기대가 모이고 있다.

19일 대전시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 등에 따르면 올해부터 출연연 오픈플랫폼 조성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국비와 시비가 각 150억 원씩 총 300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대덕특구 내 다양한 구성원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각계 의견을 반영해 조성될 예정이다. 현재 구상 중인 오픈플랫폼은 출연연의 열린 혁신공간과 창업지원 촉진을 위해 스타트업·연구원 네트워킹·기술사업화·투자 등이 가능한 공간이다. 주요 기관이 밀집해 있고 특구 내 비교적 공간적 여유가 있는 ETRI 내 건립된다.

오픈플랫폼은 현재 지하 2층·지상 5층 규모로 조성될 예정인 가운데 구체적으로 층별 어떤 공간이 조성될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일단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등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조성 방향과 기능설정을 거치면서 의견을 수렴한 뒤 용역을 통해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지난 17일 마련된 그 첫 자리에선 공간의 정체성 확립을 비롯해 제도적 요구, 공간 활용 방안 논의 필요성 등에 대한 의견이 나왔다. ETRI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에서 열린 오픈플랫폼 구축 방안 토론회에는 출연연과 시민, 기업인 등 170여 명이 참석해 오픈플랫폼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지난해 8월 열렸던 '출연연 R&D 플랫폼 정책토론회'를 통해 공간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을 모은 바 있으며 예산 확정 이후 열리는 첫 의견 수렴의 시간이었다.

KakaoTalk_20200119_113902689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이 호주 산불 당시 다른 동물에게 자신의 굴을 공유한 웜뱃을 사례로 출연연 오픈플랫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날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출연연 오픈플랫폼 구축은 목표가 아닌 수단"이라며 "어떻게 조성되고 누가 쓸 건지를 말하기 이전에 이 공간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게 무엇인지 정의돼야 하고 과정이나 절차로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함진호 ETRI 박사는 "지난해 초 대통령이 대전에 와서 대전의 꿈 4차산업혁명틀별시를 말했는데 (그러기 위해선)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융합되지 않으면 결과가 안 나오기 때문인데 플랫폼이 부족해서 때문이라고 본다. ETRI 근처에 플랫폼을 만들면 보다 가속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함 박사는 또 "플랫폼은 모두를 위한 공간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따.

이어진 패널토론에서 박준병 한밭대 대학원장은 "융합의 시대, 대덕특구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 오픈플랫폼이 전제가 돼야 한다고 본다"며 "과거 실리콘밸리가 '전기자동차의 디트로이트로'라는 슬로건을 내세웠는데 4~5년 후 성과가 나오고 있다. 대덕특구 출연연도 연구소 안에서 변화만 기대하는 게 아니라 연구원 간 시대에 맞는 콘텐츠를 고민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서 오픈플랫폼 안에서 활성화시킬 수 있는 제도적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신용현 의원은 "오픈플랫폼 구축 시작부터 과정 자체 모두 소통하며 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공통분모를 찾아서 시작하고 나면 다음 과제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