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야구장 신축에 차량등록사업소 어쩌나

이전과 존치 놓고 대전시 고민
현 상권과 비용 등 고려 존치해야
신축 야구장으로 효과 살리려면 이전해야

입력 2020-01-19 14:13   수정 2020-01-19 14:13
신문게재 2020-01-20 6면

대전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기본계획(안) 발표_조감도
대전신축야구장 조성 예상도. 제공은 대전시
대전베이스볼드림파크 조성 계획이 가시화되면서 차량등록사업소 이전과 존치를 놓고 대전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현재 대전 차량등록사업소는 부사동 본소(한밭종합운동장)와 노은동 분소(월드컵경기장) 두 곳에 위치하고 있다.

대전시는 차량등록사업소 본소가 위치한 한밭종합운동장을 헐고 그 자리에 관람석 2만2000석 규모의 신축 야구장(베이스볼드림파크)을 짓는다. 2021년 착공해 2024년 완공할 예정이다. 본소 이전 필요성이 제기되는 이유다. 당장 2021년이면 공사가 들어가기 때문에 연내 결정을 해야 한다.

이에 대전시는 고민 중이지만, 존치와 이전을 놓고 부서 간 이견 차가 있다. 대전시는 관련 용역을 진행하려다 유보했다.

먼저 차량등록사업소 관련 부서는 현 위치를 고수를 최우선으로 두고 있다. 공사 기간 인근 지역으로 임대를 갔다가 신축야구장이 조성되면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차량등록사업소 특성 상 주차가 용이하고, 대전시 소유 시설에 위치한 것이 최상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이전에 따른 주변 지역 갈등도 예상된다. 현재 한밭종합운동장 인근에는 자동차와 오토바이 특화거리가 조성돼 있다. 앞서 분소 신설 당시에도 주변 지역에서 반대가 극심했다.

더욱이 최근 타 지자체의 경우 차량등록사업소 이전으로 인한 주차난과 교통체증 등을 이유로 신규 이전 지역 주민들이 반대하기도 했다. 사업소 이전에 따른 비용도 크게 발생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야구장이 조성되더라도 매일 경기가 열리지는 않는다. 현 위치에 벗어날 경우 인근 상인들의 저항도 있을 것"이라면서 "이전에 따른 비용도 필요한 만큼 한화 이글스 측과 상의해 현 위치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존치를 우선으로 하지만, 인근 지역 이전도 고려하고 있다.

야구장 신축을 담당하는 체육 부서에서는 이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현재 관련 용역이 진행 중이지만 대전시 계획에 따르면 신축야구장은 야구장 외에도 야외공연장, 익스트림 체험시설 등을 조성해 야구경기가 없는 비시즌 기간 중에도 시민들이 1년 연중 방문하는 테마형 파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더욱이 보문산 관광 활성화 사업과 연계해 조성된다. 더욱이 이전에도 야구 시즌에는 주차 문제로 인한 갈등이 심각했으며, 주변 상권과의 이질로 인해 주변 지역활성화가 쉽지 않았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도 지나가게 되는 만큼 주변 교통환경 변화도 예상된다.

체육 담당 시 관계자는 "차량등록사업소가 주변 지역으로 이전을 할 계획 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화 구단측과 상의를 해 볼 문제지만, 신축 야구장이 조성되면 관련 시설 배치가 우선적일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는 분소 이전도 고민해야 할 문제다. 한밭종합운동장과 상황은 조금 다르지만, 기업구단인 대전하나시티즌이 2022년이면 분소가 위치한 월드컵경기장 운영권을 갖게 된다. 대전하나시티즌이 경기장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차량등록사업소 분소 이전을 요구할 경우 문제가 복잡해질 수 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