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편스토랑' 정일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이순재 위한 멸치쌈밥 도시락 공개

입력 2020-01-22 00:00   수정 2020-01-22 00:00

1-22 (6)
'편스토랑' 배우 정일우가 존경하는 이순재 선생님을 위한 도시락을 공개해 감탄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네 번째 주제인 '추억의 맛'을 찾기 위한 5인 편셰프(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정일우, 이혜성)의 메뉴개발 과정이 공개됐다.

이날 정일우는 고교시절 자주 다녔던 신림동 순대촌을 찾았다. 정일우는 "예전에는 백순대 중간에 단무지 위에 양념장을 올려줬는데"라고 이야기 했고, 사장님은 "요즘은 깻잎에 올려준다"라며 바뀐 시스템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정일우는 "여자친구랑도 왔었는데"라며 고교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며 배우가 된 지금까지 절친하게 지내는 친구 이민호와의 만남에 대해 털어놨다. 두 사람은 현재까지도 서로의 촬영장에 커피차를 보내주는 등 끈끈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

정일우는 "(어릴 때) 이민호 학교에 축제가 있어서 갔다. 그 때 멀리서 광채가 나는 애가 걸어 다녔다. '쟤는 뭐지?' 생각했었다. 이민호는 진짜 어렸을 때부터 잘생겼었다. 어릴 때부터 함께 배우의 꿈을 꾸면서 많이 통했다"고 말했다. 

이후 정일우는 중부건어물시장을 찾았다. 정일우는 장을 보기전 찹쌀 도넛을 한입에 밀어 넣기 시작했고, 이어 꽈배기와 떡볶이, 꼬마김밥까지 먹기 시작했고, 붐과 이영자는 "시장을 안 보신다. 오늘 개발할 생각이 없나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제 장을 보러가는 줄 알았던 정일우는 '편스토랑' 1등 장하다 정일우라는 현수막을 보고 웃음을 자아냈다. 알고보니 멸치가게를 운영하는 사촌동생의 가게를 찾은 것.

정일우는 죽방멸치를 먼저 찾았고, 정일우는 멸치에 대한 정보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이때 정일우는 계속 죽방멸치를 먹기 시작했고, 사촌 동생은 "이거 계속 맛을 보면 사야한다"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멸치를 사온 정일우는 멸치강된장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정일우는 할머니의 레시피를 이용해 꽈리고추멸치조림비빕밥+강된장+쌈밥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이영자는 "생각대로만 나오면 정말 대박이겠다"라고 놀랐고, 정일우는 "제가 지난 번 1등이니까"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일우는 아욱, 근대, 양배추로 멸치쌈을 만들었고, 맛을 본 정일우는 "정말 멸치가 신의 한수다"라며 놀랐고, 심사위원들 역시 정일우의 음식을 보며 "저건 차게 해도 맛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하기 시작했다.

정일우는 완성된 요리로 도시락을 싸기 시작했다. 정일우는 "누굴 위해 도시락을 싸는 것은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도시락을 완성한 정일우는 연극의 메카 혜화동으로 향했다. 알고보니 도시락은 배우 이순재를 위한 도시락이었던 것.

이순재는 정일우의 머리띠 위에 '내사랑 순재쌤'이라는 걸 보고 웃었다. 또 정일우는 이순재에게 큰절을 올리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또 정일우는 이순재와 13년 전 함께 했던 사진을 같이 들고 왔고, 이순재는 사진을 보며 행복해 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순재는 정일우의 도시락 속 멸치쌈밥을 먹고 "맛있다. 간도 딱 맞다"라며 "특색이 있다. 이거 대박나면 백종원 보다 낫겠다"라며 극찬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