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전지적 참견 시점' 하니 동생 안태환 "요즘도 휴대폰 잘 떨어뜨리냐" 들여다보니

입력 2020-01-22 00:00   수정 2020-01-22 00:00

1-22 (11)
'전지적 참견 시점' 하니 동생 안태환이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최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걸그룹 EXID 멤버 하니와 하니의 친동생이자 배우인 안태환이 출연했다.

이날 하니는 안태환과 만나자마자 "되게 멋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화기애애했던 분위기도 잠시. 안태환은 "요즘도 휴대폰 잘 떨어뜨리냐. 아직도 '쩍벌'이냐"며 하니의 습관을 폭로했다. 매니저 역시 "손이 많이 안 가는 줄 알았는데 덤벙거린다"고 맞장구를 쳤고 안태환은 "그건 일상이다. 삶이 그래서 고치기 힘들 것"이라고 폭로를 이어갔다.

하니는 "난 원래 털털한데 연기를 해보니까 고쳐야겠다는 필요성을 느낀다. 일상생활에서 그런 게 너무 습관화되면 연기에 지장이 생겨서 안 되겠더라. 그런 경각심이 좀 생겼다"고 말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