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허태정 시장, 설 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살펴

중리시장.중리지구대.법동119안전센터 등 방문, 시민안전 당부

입력 2020-01-21 16:45   수정 2020-01-21 16:45
신문게재 2020-01-22 2면

허태정 시장, 설 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살펴_중리시장 (2)
허태정 대전시장이 설 명절을 앞둔 21일 중리시장 등 민생현장을 직접 찾았다.사진제공은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설 명절을 앞둔 21일 중리시장 등 민생현장을 직접 찾았다.

이번 방문은 명절맞이로 분주한 전통시장을 찾아 장바구니 물가를 살피고,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연휴를 보내도록 비상근무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현업 근무자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리시장을 방문한 허 시장은 차례 음식을 준비하는 시민들과 상인들을 만나 명절 성수품 물가를 확인하고 어려운 살림살이 걱정도 함께하며 명절 덕담을 나눴다. 허 시장은 필요한 물품을 온누리상품권으로 직접 구매하며 상인들의 애로 사항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지속적인 경기 침체로 상인들의 걱정이 큰 상황"이라며"매년 명절을 맞아 장보기 민심을 파악 했지만 이번 명절도 소비심리가 많이 위축된 것 같다"면서 "시에서도 물가 안정과 경기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테니 전통시장도 좋은 상품으로 고객에게 신뢰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허 시장은 "화재사고에 취약한 동절기가 된 만큼 화재예방을 위해 안전 의식을 고취 시키고 노후화된 전기시설 등을 살펴보는 점검 활동에 상인회장단이 적극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대덕경찰서 중리지구대와 법동119안전센터를 방문한 허 시장은 명절연휴에도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고 시민의 안전을 위해 비상근무를 해야 하는 경찰, 소방 관계자의 노고를 위로했다. 이와함께 범죄 취약지역, 전통시장, 대형마트, 주택밀집지역 등의 소방 및 범죄예방 활동을 철저히 해 연휴기간 동안 사고가 발생 되지 않도록 수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대전시는 설 명절 연휴를 맞아 시민과 귀성객들이 가족과 함께 훈훈하고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종합대책을 수립해 지난 1월 13일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1월 27일까지 명절물가 관리, 환경정비, 서민생활 안정, 생활불편 해소 등 8개 분야 60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