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건설본부 "설명절 지역업체 공사대금 신속 집행"

건설업체 자금난 해소 및 건설근로자 생활안정 도움

입력 2020-01-21 16:21   수정 2020-01-21 16:21

대전시청2
대전시 건설관리본부는 설 명절을 앞두고 건설업체 및 하도급업체의 공사대금 조기 지급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기성 및 준공검사 기간을 14일에서 7일 이내로 단축하고, 대금지급 기간은 5일에서 3일 이내로 단축해 대금을 신속하게 집행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명절 연휴 전 하도급업체, 자재·장비업체, 현장근로자에게 대금이 지급되도록 할 계획이다. 건설관리본부는 이번 설 명절의 기성금, 선금 및 준공금 등 대금 지급액이 20건 32억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는 주요 건설공사 현장 점검으로 하도급 대금 및 임금 등의 체불이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공사대금의 조속한 지급으로 지역 건설업체 자금난 해소와 건설 근로자 생활 안정 및 설 명절 내수 진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준열 시 건설관리본부장은 "앞으로도 대금지급 행정절차를 신속히 처리해 각종 사업 대금지급을 최대한 앞당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공사대금의 조기 지급으로 지역 건설업체들이 재정난을 해소하고 훈훈한 명절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