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옥탑방의문제아들' 서현철 "우리 둘을 위해 다 쓰고 싶다'고 말했다"...전재산 17만원으로 아내에 대쉬한 사연은?

입력 2020-01-24 00:00   수정 2020-01-24 00:00

1-24 (8)
'옥탑방의문제아들' 서현철이 아내인 배우 정재은에게 전 재산으로 대시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최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배우 서현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서현철에게 "정재은 씨가 서현철 씨의 어떤 모습을 보고 반했다고 하냐"고 물었다.

서현철은 "안 좋은 상황이 겹쳤다. 내일부터 새로 시작하자 마음만 먹는 건 좀 그랬다. 통장을 봤더니 17만 원이 남았더라. 집사람한테 '통장에 잔금이 17만 원밖에 없는데 우리 둘을 위해 다 쓰고 싶다'고 말했다"고 과거를 떠올렸다.

이어 "중국요리집에 가서 잠깐 있으라고 한 뒤 만 원짜리 반지 하나와 스킨, 로션 조그만 걸 샀다. 그리고 나머지 남은 돈으로 금액을 맞춰 음식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서현철은 "집사람이 딱 느꼈을 때 '이 사람 정상이 아니다. 뭔가 대책 없는 사람이다. 그런데 뭔가 있다'고 생각했다더라"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다음 날부터는 형편도 안 되고 해서 한 달 넘게 못 만났다. 한 달 뒤에 전화를 걸어 '통장에 잔금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때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함께 하고 있다"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