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아내의 맛' 함소원 "악플에 민감할 필요 없어...'이 또한 지나가리라' 하고 넘겨" 들여다보니

입력 2020-01-24 00:00   수정 2020-01-24 00:00

1-24 (10)
'아내의 맛' 함소원이 악플을 대처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악플과 선플 모두 다 빼놓지 않고 읽는다"는 김숙의 말에 "민감해하실 필요가 없다"고 조언했다.

이를 듣던 박명수는 함소원에게 "해탈의 경지에 있는 분 아니냐. 한마디만 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함소원은 "저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 하고 넘긴다. 그러면 지나간다"며 "언젠가 선플이 달리는 날이 온다. 그때를 묵묵히 기다리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