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불청' 이재영 참조기 매운탕..."맛있다고 해줘서 고맙다" 아침 밥상 눈물 바다

입력 2020-01-24 00:00   수정 2020-01-24 00:00

1-24 (11)
'불청' 양수경이 이재영이 어머니에게 요리를 배우게 된 계기를 밝혀 감동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이재영이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 흘린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재영은 멤버들을 위해 참조기 매운탕을 끓였고, 그 과정에서 꼼꼼하게 레시피가 적힌 노트가 공개됐다. 이재영은 서툰 요리 실력으로 정성을 다해 요리했고, 멤버들은 아침 식사를 하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재영은 "맛있다고 해줘서 고맙다"라며 털어놨고, 이어 양수경은 "재영이가 요리를 왜 시작했냐면 엄마가 항상 해주는 요리만 먹었다. 야채를 써는데 손을 덜덜 떨더라. 엄마가 그런 거 보시면서 '나중에 엄마가 없을 때 넌 사 먹는 것도 싫어하는데 어떻게 하니. 요리를 배워야지'라고 하면서 요리를 가르쳐주시기 시작했다"라며 밝혔다.

양수경은 "그래서 요리를 하고 그 마음을 아니까 여기 와서 해주고 싶었던 거다"라며 덧붙였고, 이재영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눈물 흘렸다. 양수경 역시 끝내 눈물을 참지 못했고, 안혜경과 조하나까지 눈시울을 붉혔다.

또 양수경은 "엄마가 음식만 해주시는 게 아니고 사랑을 주시는 거다. 그러니까 집에 가서 엄마가 한 요리가 조금 맛이 없고 간이 안 맞아도 '나이가 드신 거구나'라고 생각하고 맛있게 먹으면 된다"라며 당부해 감동을 안겼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