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친한예능' 김준호 꼴찌 굴욕 왜?...브루노, 신체나이 1위 '깜짝'

입력 2020-01-24 00:00   수정 2020-01-24 00:00

1-24 (14)
'친한예능' 브루노가 멤버들 가운데 신체 나이 1위를 차지했다. 개그맨 김준호는 꼴찌로 굴욕을 맛봤다. 

최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친한 예능'에서는 강원도 강릉으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브루노, 샘 해밍턴, 로빈, 샘 오취리, 최수종,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 등 여덟 명의 멤버들은 가정의학과 고정아 전문의의 진행에 따라 신체 나이 테스트를 실시했다. 

이들은 유연성, 순발력, 균형감각, 상체 근력, 하체 근력 등 5개 부분에 대한 테스트를 받았다. 테스트 결과 1위는 신체 나이 33세로 판정받은 브루노가 차지했다. 

고정아 전문의는 브루노에 대해 "근력 체지방이 골고루 균형 있게 있지만 약간 과체중"이라고 설명했다. 

1위를 차지한 브루노는 제작진이 마련한 뷔페를 가장 먼저 먹을 수 있는 특혜를 얻었다. 

2위는 신체 나이 34세 판정을 받은 최수종이었다. 50대인 최수종은 실제 나이보다 무려 20세 이상 젊게 나와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3위는 36세의 이용진, 4위는 40세의 로빈, 5위는 45세의 샘 해밍턴, 6위는 46세의 데프콘 순이었다. 

7위는 48세의 샘 오취리가 차지했다. 멤버들은 의외로 낮은 결과에 또 한 번 놀라워했다. 8위는 예상대로 51세의 김준호였다. 김준호는 체지방 비율이 29.7%로 비만에 속하는 몸이었다. 

김준호는 가장 마지막 순서로 나와 뷔페 음식을 거의 담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