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TMI뉴스' 골든차일드 Y, 홍주찬 대타로 참가해 1등 쾌거..."운이 되게 좋다"

입력 2020-01-25 00:00   수정 2020-01-25 00:00

1-25 (9)
'TMI뉴스' 골든차일드 Y가 홍주찬을 대신해 참가한 트로트 노래자랑에서 얼떨결에 1등까지 차지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Mnet ‘TMI 뉴스’에서는 설을 맞아 아이돌 트로트 자랑이 열렸다.

이날 출연한 아이돌 가수들은 한국인이 사랑하는 트로트 BEST 10에 오른 곡을 한 곡씩 선정해 대결을 펼쳤다. 이들은 각자 부르게 된 노래의 순위는 사전에 알지 못했으며, 노래방 점수에 따라 경연 순위가 결정됐다.

경연의 마지막은 골든차일드 Y였다. 당초 출연 예정이었던 팀 멤버 홍주찬은 진성의 ‘안동역에서’를 선곡, 원곡자인 진성을 직접 찾아가 홍단풍이라는 새 이름도 받았다. 그러나 녹화 하루 전 심한 감기 몸살로 참여할 수가 없는 상황이 됐고, Y가 그를 대신해 경연에 임하게 됐다.

Y는 “어젯 밤에 전달을 받았을 때 ‘안동역에서’를 처음 들었다. 주찬이를 대신해서 오늘은 와단풍으로 나왔다”고 상황을 알린 뒤 노래를 불렀다. Y는 부담감에 땀까지 뻘뻘 흘리며 노래를 마쳤고, MC들과 출연자들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준 Y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그러나 최종 결과는 반전이었다. 노래방 결과에 따라 공동 1위로 골든차일드 Y와 김동한이 오르게 된 것. Y는 자신도 어이없는 듯 결과가 발표되자마자 웃음을 터트렸고, 이후 가위바위보 대결에서 김동한에게 이겨 선물 선택 우선권을 갖게 됐다. 전현무는 "운이 되게 좋다"고 감탄했다.

Y는 많은 선물들 가운데 출연자 개수만큼 들어 있는 햄세트를 골라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Y는 노래를 잘 들었다고 감사를 전한다는 의미로 출연자들에게 햄을 하나씩 나눠주며 “주찬이가 주는 거다”라고 멤버 챙기기도 잊지 않아 모두를 감동케 했다.

뒤를 이어 3위 에이프릴 채원, 4위 네이처 소희, 공동 5위 빅스 켄, 오마이걸 승희, 7위 에이티즈 최종호, 8위 라붐 솔빈이 올랐고, 소정과 제이어스는 공동 9위에 올라 충격을 받았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