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수미네반찬' 이태곤, "비빔밥쌈 라이스페이퍼...달걀물에 튀기면 어떨까" 아이디어 뱅크 면모 과시

입력 2020-01-25 00:00   수정 2020-01-25 00:00

1-25 (16)
'수미네반찬' 이태곤이 라이스페이퍼 비빔밥쌈을 보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최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이태곤이 라이스페이퍼 비빔밥쌈을 보며 달걀물에 부쳐보자는 아이디어를 내 박수를 받았다.

이날 이태곤의 고사리도미찜을 맛 본 김수미는 칭찬하며 "이렇게 해본 적 있나. 다음에 낚시 가면 고사리 가져가서 이렇게 찜해봐라"라고 말했다. 장동민은 "고사리가 생선이랑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보민의 고사리도미찜을 본 김수미는 "어쩜 이렇게 예쁘게 잘해놨냐"라고 감탄했다. 이태곤은 "보민이가 많이 늘었다"라고 칭찬했다. 김수미는 "약간 싱거운데 잘했다. 생선이 싱거우면 비린내가 날 수 있다. 근데 이 정도면 정말 잘한거다"라고 말했다.

두 번째 요리로 라이스페이퍼 나물 비빔밥 쌈을 만들었다. 김수미는 나물에 밥을 넣고 골고루 비비라고 주문했다. 김수미는 비빔밥을 비비며 "비빌 때 젓가락으로 비비는 게 좋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태곤은 이미 손으로 비비고 있었다. 이태곤은 괜히 광희 탓을 하며 "네가 선생님 옆 자리에 있으니까 얘기를 해줘야 되는 거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미는 라이스 페이퍼를 깔고 준비된 비빔밥을 김밥 말듯이 말았다. 이를 본 장동민은 "너무 좋은 아이디어 같다"라고 말했다.

이태곤은 "지금 이게 살짝 미끄러우니까 밀가루랑 달걀물을 묻혀서 구워내도 맛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이태곤의 아이디어에 감탄하며 "그래도 좋을 것 같다. 이렇게 요리가 새롭게 발전하는 거다"라고 칭찬했다.

광희는 정갈한 모양으로 비빔밥쌈을 만들었다. 광희의 요리를 맛 본 김수미는 "정말 맛있다. 여기에 그냥 물김치나 깍두기랑 먹으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태곤은 달걀물을 묻혀 튀겨낸 비빔밥쌈을 내놓았다. 장동민은 "달걀물 묻힌 게 더 맛있다. 그냥 만든건 약간 미끄러운 식감이었는데 튀긴 식감이 난다"라고 말했다.

보민이 만든 비빔밥쌈을 먹은 김수미는 "담백하다. 정말 잘했다"라고 칭찬했다. 김수미가 만든 비빔밥쌈을 먹은 광희는 "고소한 맛이 난다"라고 감탄했다. 장동민은 "소풍갈 때 김밥이나 유부초밥도 좋지만 이런 요리도 좋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