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미스터트롯' 영탁, 미스터트롯 우승후보 급부상..."소름 돋는다"

입력 2020-01-26 00:00   수정 2020-01-26 00:00

1-26 (11)
'미스터트롯' 영탁이 강력한 우승 후보로 급부상하며 눈길을 모았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는 본선 2라운드 일대일 데스매치 무대가 시작됐다.

가장 먼저 데스매치를 치르게 된 두 사람은 영탁과 천명훈이었다. 영탁은 자신보다 어린 동생을 지목할 수 없다며 유일하게 남은 연장자 천명훈을 대결 상대로 지목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눈치를 살피며 뜨거운 신경전 속에 대결을 준비했다.

영탁은 강진의 ‘막걸리 한 잔’을 선곡했다. 영탁이 첫 소절을 부르자마자 조영수는 “소름 돋는다”며 감탄했고, 김준수도 “AR 튼 줄 알았다”고 놀랐다.

영탁의 진하고 맛깔난 무대에 객석에서도 감탄사가 쏟아졌다. 결국 영탁은 비교적 선전한 천명훈을 제치고 승리를 거뒀다. 장윤정은 “영탁씨는 곡 선택도 완벽하게 했다. 흠 잡을 데 없는 무대를 보여줬다. 노래 진짜 잘하는 친구였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한 무대다”라고 말했다.

조영수도 “두 분 다 이렇게까지 잘했나라는 생각이 들어 놀랐다. 영탁씨 처음부터 소름이 돋기 시작하면서 반주가 센데 뚫고 나오는 목소리에 감탄했다”라며 “감히 얘기하건데 새로운 우승후보가 나타났다고 생각을 한다”라고 극찬했다.

대결을 마친 두 사람이 무대를 내려가자, 장윤정은 다른 마스터들에게 “영탁 진해도 되겠어”라고 생각을 밝혔고, 이에 박현빈 등 다른 마스터들도 동감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