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RUN' 지성 "딸 결혼할 때 건강하고파"...선천성 척추분리증 투병 고백

입력 2020-01-26 00:00   수정 2020-01-26 00:00

1-26 (16)
'RUN' 지성이 선천성 척추분리증을 극복하고 마라톤 결승선을 통과해 감동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RUN'에서는 피렌체 국제 마라톤 경기에 나서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라톤에 나서기 전날, 지성은 경기를 앞두고 긴장되는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자신이 앓고 있는 질병에 대해 언급했다. 지성은 "병원에 갔더니 선천적인 척추분리증이라고 하더라"라며 "살아가면서 어려움이 있을 거라는 말을 들었는데 남들은 칫솔질을 그냥 하지만 저는 어깨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힘들다"고 고백했다.

그렇기 때문에 지성은 늘 재활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었다고. 지성이 시도 때도 없이 스트레칭을 하던 이유였다. 그는 "마라톤을 완주할 수 있을까. 혹시나 중간에 낙오하지는 않을까 포기하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걱정을 표현했다.

그리고 다음날 지성은 본격적으로 마라톤에 나서기 시작했다. 쉽지 않은 도전이었기에 지성은 위기를 겪었지만 가족을 생각하며 그 때마다 힘을 냈다. 지성은 "딸이 결혼할 때 좀 더 건강하고 허리를 꼿꼿이 세운 아빠의 모습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며 딸이 준 스티커를 옷에 붙이고 열심히 달렸고 결국 멤버들 중 가장 먼저 결승선에 도착했다.

결승선을 통과한 지성은 "이 기분과 각오, 용기로 앞으로도 오랫동안 잘 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든든한 아빠, 가장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벅찬 소감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