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정 총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역현장 점검

24일 인천국제공항 방문, 관계자 격려 후 “철저한 겸역” 당부
인천신항 찾아 “물류스마트화 통한 효율성 제고 지원” 약속

입력 2020-01-24 15:45   수정 2020-01-24 15:45

인천공항 방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설연휴 첫날인 24일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입국 시 공항 이용 승객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검역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을 점검했다.

정 총리의 이번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현장 검역태세를 점검하고, 설 명절에도 국민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검역관들을 격려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정 총리는 인천공항검역소장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검역상황을 보고받은 후 제1여객터미널 검역대에서의 체온측정 업무 및 건강상태질문서를 받는 업무, 입국장 소독 업무 등 입국자 검역 현장을 살펴봤다.

정 총리는, 검역 관련 인력의 부족 여부에 대해 묻고 "인력이 부족하면 일이 소홀히 될 수 있으므로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해서 검역량이 많이 늘어나도 제대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1호 환자와 오늘 아침에 확진된 환자의 사례를 볼 때 검역 체계가 잘 작동했다고 판단이 되며, 앞으로도 검역에 빈틈이 없도록 철저히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설 연휴인데도 쉬지 못하고 근무하고 있는 검역관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했다.

정 총리의 인천국제공항 방문에는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과 국립인천공항검역소장,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등이 동행했다.

또,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인천시 연수구 인천신항대로 소재 인천신항을 방문했다.

정 총리는 현장 참관에 앞서, 우리나라의 지난해 수출성과와 올해 세계경제여건과 무역전망에 대해 산업자원부 무역투자실장으로부터 보고받은 후, 터미널 운영사 대표로부터 인천신항의 수출입화물 운영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의 오늘이 있기까지는 수출이 큰 기여를 해 왔으며, 앞으로도 우리가 성장하기 위해설는 내수시장을 키우면서도 수출이 지속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도 수출 확대를 통해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 국민 삶의 질이 개선되도록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며 “특히 올 2월을 수출이 플러스로 전환하는 기점으로 삼아 금년도 수출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산업부를 중심으로 관계기관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민간기업에 다닐 때 직접 현장을 누빈 수출선수로서 많은 항만을 방문했으며, 인천·부산항 등 수출현장에 오면 가슴이 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선박대형화 등 새로운 환경에 맞춰 인프라를 신속히 정비하고 자동화 등 물류스마트화를 통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백운석 기자 bws@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