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정 총리 “초기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야 ”

24일 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서 강조
“지역 보건소.의료기관도 감염증 차단에 최우선 둘 것”당부

입력 2020-01-24 16:29   수정 2020-01-24 16:29

관계장관 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국내에서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긴급 관계기관회의를 주재하며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국민의 안전과 국민을 보호하는데 최우선을 두고, 초기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설 연휴인데 오시게 해서 죄송하다. 지방자치단체와 관계부처 간에 범정부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돼 이렇게 회의를 소집하게 됐다”고 운을 뗀 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질병관리본부 발표가 있었지만, 오늘 아침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국내에서 두 번째로 확인됐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여러 나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고, 우리나라가 중국과 인접해 있는 터라 국민의 우려가 매우 크다” 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정부는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민을 보호하는데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고 철저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중국 내에서 환자가 확산되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두고, 질병관리본부와 관계부처는 검역과정이나 증상이 있는 분들의 관리에 빈틈이 없는지 잘 살펴봐 주시기 바란다”며 “인천공항 뿐만이 아니라 다른 공항과 항만에 대한 검역도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인력과 장비에 부족함이 있다면, 검역관의 추가배치 등 신속하게 보강방안을 마련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도 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지역사회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우선, 질병관리본부에서는 두 번째 환자에 대한 접촉자를 신속하게 파악해 지자체에 통보해 주시고, 지자체에서는 접촉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지역 내 보건소와 의료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을 최우선에 두고 임할 수 있도록 도와주셔야 한다”며 “지자체에서는 증상이 있는 분들이 일반인과 접촉하시지 않도록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주시고, 지자체별로 대응상황을 다시 한번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어제 현안조정회의에서도 말씀드렸지만, 국민 여러분의 협조도 매우 중요하다”며 “개인 위생 수칙 준수와 입국 시 검역 협조, 증상발생 시 신고 등에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 드린다. 이렇게 하는 것이 나 뿐만이 아니라, 가족과 이웃을 지키는 방법이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관계부처는 국민께서 필요 이상의 걱정을 하지 않도록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고, 설명해 주시는 데도 힘써 달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종식될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수도 있으므로 초기 강력한 대응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각오로 임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세종=백운석 기자 bws@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