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인천국제공항-중국 우한 항공노선 운행중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조치

입력 2020-01-24 17:48   수정 2020-01-24 17:48

인천국제공항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전염을 우려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해외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탑승수속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가 23일부터 한국과 중국 우한(武漢) 간의 국제 항공노선 운항을 중단했다.

현재 인천-우한 간에는 대한항공과 중국의 남방항공이 각각 주당 4회 국제 항공노선을 개설·운항하고 있었으나, 우한지역에서 폐렴이 확산됨에 따라 운항을 중단하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우한뿐만 아니라 중국에 취항하고 있는 항공사에 대해 격리대상자(의심환자 등) 및 동행자에 대한 항공권 변경과 항공기내 안내방송 송출을 협조할 것을 요청하고, 한-중국 간 항공노선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인천국제공항을 포함한 국내 공항에서의 안내방송 송출과 중국어 통역인력 배치 등도 조치했다.

폐렴의 국내 확산이 차단될 수 있도록 검역당국 등 관계부처와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항공 재개 여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행상황에 맞춰 검토할 계획이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